로고

부산시·의회·상공회의소, BNK금융회장 공백 장기화에 한 목소리로 경영 안정화 촉구

편집부 | 기사입력 2017/08/30 [16:32]

부산시·의회·상공회의소, BNK금융회장 공백 장기화에 한 목소리로 경영 안정화 촉구

편집부 | 입력 : 2017/08/30 [16:32]


 

▲ 30일 정오 부산시청 브리핑실에서 (왼쪽부터)백종헌 시의회의장, 서병수 시장, 조성제 상공회의소 회장이 BNK 경영진 정상화를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 변옥환 기자)

 

 

[내외신문=변옥환 기자] 부산시가 시의회와 부산상공회의소와 함께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BNK금융지주 회장 선출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며 조속한 회장 선출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지역 금융의 장기 공백경영으로 인한 부산 경제 불안정 우려를 표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지역 경제 안정과 지역 민심의 통합을 위해 BNK금융의 경영 공백을 더는 방치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서 시장은 "글로벌 금융위기와 조선ㆍ해운업 사태 등 경제 위기상황이 닥칠 때마다 BNK 금융의 기업지원 등이 있어 극복 가능했다"며 "BNK 금융에 대한 지역기업의 의존도는 매우 높은 것이 현실이다"고 말했다.


이어 "전임 회장의 구속 이후 2차에 걸쳐 차기 회장 선출이 무산돼 지역 제1 금융이 흔들리고 있다는 위기의식 확산에 BNK와 부산시민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회장 선출과정에서 불필요한 루머와 논쟁으로 소모적인 사회 갈등이 유발되고 결국 지역사회의 어려움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서병수 시장과 백종헌 시의회의장, 조성제 상공회의소 회장이 "오는 9월 8일 회의에서는 회장 선임을 꼭 결론 내 논란을 마무리 짓고 조속히 정상화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BNK금융은 성세환 전 회장이 지난 4월 주가조작 혐의로 경찰에 구속돼 경영진 공백이라는 큰 타격을 입었다.


이어 BNK금융지주 차기회장을 두고 김지완 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과 박재경 BNK금융지주 회장 직무대행이 팽팽히 대립한 가운데 과반찬성 등으로 2차례 무산되는 등 인선에 난항을 겪고 있다.


서병수 시장은 이날 BNK회장 선출과 관련한 낙하산 인사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시 행정 담당자로서 이와 관련된 언급은 부적절하다"며 말을 아꼈다. 이어 "다만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공정한 잣대로 빠른 시일 내로 선출하길 바라는 것이다"고 밝혔다.


낙하산 인사에 대한 입장이 시의회와 상공회의소 공동의 입장인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서 시장은 "BNK가 부산 경제를 대표하는 회사로 그 역할이 중요하고 지속 성장해야 한다. 그러나 낙하산이나 정치권 등의 이야기가 개입되선 안된다"며 "그런 요소를 배제하고 진정한 의미로 BNK 발전에 도움이 되는 인사가 당선되길 바라는 것이다"고 밝혔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