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남춘 후보, 6·1지방선거 D-1...피날레 총집중 유세로‘상승세 굳히기’ 나서

- 박남춘·이재명 후보, 31일 오후 7시 30분 구월동 일대 순회 - 박남춘 후보 “인천의 미래, 시민들 손에 달렸다…더 잘 하겠다”뜨거운 호소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5/31 [16:01]

박남춘 후보, 6·1지방선거 D-1...피날레 총집중 유세로‘상승세 굳히기’ 나서

- 박남춘·이재명 후보, 31일 오후 7시 30분 구월동 일대 순회 - 박남춘 후보 “인천의 미래, 시민들 손에 달렸다…더 잘 하겠다”뜨거운 호소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2/05/31 [16:01]
(사진제공=더큰e음 선대위)
(사진제공=더큰e음 선대위)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후보와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6·1 지방선거를 하루 앞두고 대대적인 피날레 총 집중유세로 막판 세결집에 나선다.

31일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이하 더큰e음 캠프)에 따르면 박남춘 후보와 이재명 위원장은 이날 오후 7시 30분부터 구월동 터미널 사거리에서 ‘마지막 e음집중유세’를 펼친다.

박남춘 후보는 앞선 집중유세를 통해 “1일 지방선거를 통해 시민들 손에서 인천의 미래가 결정된다”며 “최소한의 견제와 균형을 위해, 서민의 행복과 인천의 미래를 위해, 인천e음카드를 지켜내기 위해서 마지막까지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남춘 후보는 “지난 4년간 시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공약이행률 최고 등급인 SA등급을 받았다. 빚을 갚으면서도 e음카드로 캐시백 10%로 시민들에게 7천억을 돌려드렸다”며 “아직 시민들과 함께 해야 할 일들이 많다. 민선7기엔 코로나19 팬데믹으로부터 인천 경제를 지키려고 노력했고, 이제는 인천을 경제의 초일류 도시로 성장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후보는 “민주당과 제가 많이 부족했다. 그러나 민주당이 미우시더라도, 이번 지방선거에서 독주와 독선을 막아주셔야 한다”며 “제가 더 잘하겠다. 지난 4년의 성과와 더불어 베테랑 시장으로서의 면모를 시민들에게 보여 드리겠다”고 호소했다.

박 후보는“박남춘과 함께 이번 지방선거에서 뛰고 있는 지역일꾼들이 인천을 지키겠다”며 “박남춘과 지역일꾼들을 한 번 더 시민의 일꾼으로 선택해달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마지막 집중유세를 마친 박남춘 후보는 공식선거운동이 끝나는 31일 자정까지 구월동 일대에서 거리유세를 펼칠 예정이다.

이 기사 좋아요
기자 사진
내외신문 부국장
내외신문 금감원 출입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