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남춘·이재명 후보, “인천e음카드 캐시백 10% 반드시 지켜낼 것”

- 박남춘·이재명, ‘민생 지키기 공동 약속 기자회견’개최- 박남춘 후보 “유정복 후보가 시장되면 e음카드를 지워버릴 것이 뻔하다” - 이재명 후보 “e음카드가 확대될 수 있도록 민주당이 지원하겠다”- 박남춘·이재명 기자회견서 “‘소상공인 손실보전금 소급적용’ 민주당과 인천시가 책임지겠다”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5/31 [13:10]

박남춘·이재명 후보, “인천e음카드 캐시백 10% 반드시 지켜낼 것”

- 박남춘·이재명, ‘민생 지키기 공동 약속 기자회견’개최- 박남춘 후보 “유정복 후보가 시장되면 e음카드를 지워버릴 것이 뻔하다” - 이재명 후보 “e음카드가 확대될 수 있도록 민주당이 지원하겠다”- 박남춘·이재명 기자회견서 “‘소상공인 손실보전금 소급적용’ 민주당과 인천시가 책임지겠다”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2/05/31 [13:10]
박남춘·이재명 후보,  ‘민생 지키기 공동 약속 기자회견’(사진제공=더큰e음캠프)
박남춘·이재명 후보, ‘민생 지키기 공동 약속 기자회견’(사진제공=더큰e음캠프)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후보와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는 31일 “인천e음카드 캐시백 10%를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박남춘·이재명 후보는 지방선거일을 하루 앞둔 31일 인천 남동구 구월동 모래내시장에서 가진 ‘민생 지키기 공동 약속 기자회견’에서 “지역화폐를 못마땅하게 여기는 윤석열 정부에서 인천e음카드가 구조조정을 당할 위기에 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남춘 후보는 “300만 시민 가운데 230만명이 사용하고 계시는 인천e음카드는 지난 4년간 시민 생활에 직접적인 도움을 줬고, 특히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인천e음 캐시백 10%는 재난지원금 이상의 효과를 줬다”며 “이런 이유로 인천e음은 인천시민들의 큰 사랑을 받아 왔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 인천e음카드가 지역화폐에 부정적인 윤석열 정부에서 언제든지 구조조정 당할 수 있는 처지에 놓였다”며 “심지어 유정복 국민의힘 후보는 e음카드가 성장해 온 지난 4년을 ‘잃어버린 4년’이라고 매도하고 있다. (유 후보가) 시장이 된다면 윤석열 정부 방침에 따라 인천e음을 지워버릴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우려했다.

이재명 후보는 “(시민들께서) 자녀 학원비, 반찬 살 때 등등 e음카드가 있기에 때문에 든든하다고 이야기하신다”며 “민주당은 그간 인천e음의 캐시백 10%를 지키고, 전국 지역화폐를 부흥시키려고 노력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e음카드는 이제 인천 경제 선순환의 필수품이 됐는데, 이런 정책이 진정한 민생정치이자 민생 살리기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인천의 e음카드가 더 다양한 서비스와 더 많은 혜택이 생길 수 있도록 입법부터 정부와의 협상까지 민주당이 책임지겠다. 민생을 지킬 수 있도록 우리 민주당 일꾼들에게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박남춘·이재명 후보는 윤석열 정부의 공약이었다가 제외된 ‘소상공인 손실보전금 소급적용’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인천시가 나서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남춘 후보는 윤석열 정부의 공약 파기로 인한 보상금 1천만 원의 부족분을 인천시가 채우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박남춘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음에도 소상공인 손실보전금의 소급적용은 또 빠져있다”며 “이번 선거에 승리해서 부족한 부분을 인천시가 책임지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민주당에 특위 구성을 통해 이번에 지급하지 못한 손실보상을 반드시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