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근혜 비대위 혁신에 친이계 반발 이어져

김봉화 | 기사입력 2011/12/29 [17:56]

박근혜 비대위 혁신에 친이계 반발 이어져

김봉화 | 입력 : 2011/12/29 [17:56]


박근혜 비대위의 쇄신과 혁신이 강도 높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한나라당 내 계파간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비대위원에 선정된 인물을 놓고 내홍을 겪고 있으며 홍준표 전 한나라당 대표는 29일 비상대책위원 구성에 대해 쓴소리를 쏱아냈다.홍 전 대표는 "조용환 헌법재판관 내정자를 부정하는 이유가 북한의 천안함 폭침사건에(부정적 입장)때문인데 그것을 부정하는 사람이 한나라당 비대위원으로 어울리지 않다"고 말했다.

홍?전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비대위에서 정치개혁,공천제도 개혁을 위한 1분과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상돈 중앙대 법학과 교수를 겨낭해 발언한 것으로 당시 이상돈 교수는 천안함 폭침사건에 대해 북한의 도발이 아닌 선체피로 가능성을 제기 했었다.

홍 전대표는 이어 김종인 비대위원의 과거전력을 문제 삼으며 부적절한 인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홍 전 대표는 "검사 시절 내가 동화은행 뇌물수수 사건에 대해 자백을 받았던 인물"이라고 말하며 비대위원들의 선정에 대해 "어이가 없다"며 냉소적 입장을 보였다.

한편 비대위의 개혁과 쇄신 과정에서 한나라당 현역 국회의원 50% 물갈이론에 대해 친이계는 반발하고 나섰다.비대위가 기득권을 버리고 새로 시작해야 한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자 친이계는 "어떻게 일궈 놓았는데 하루 아침에 다 버리고 새로 시작하냐"며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박근혜 비대위의 강력한 쇄신에 한나라당 친이계는 "어느정도 예상은 했지만 너무 심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으며 고강도 쇄신을 약속한 비대위가 부적합 인물을 구성해 국정 쇄신 의지를 상실한 것이 아니냐는 비난도 이어지고 있다.

한편 곳곳에서 파열음이 나오자 박근혜 한나라당 비대위원장은 29일 논란을 의식한 듯 재빨리 뒷수습에 나섰다.

박 비대위원장은 “쇄신을 해 나가는 과정에서 누구는 단정적으로 쇄신 주체이고, 대상이라고 하면 쇄신에 성공할 수 없다”며 “우리에게는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하게 인식하면서 쇄신 과제들을 하나하나 실천해 나간다면 이 위기를, 어려움을 반드시 극복할 수 있다고 저는 믿는다”고 말했다.

또한 박 비대위원장은 한나라당 50% 물갈이론에 대해 "그만큼 강도 높은 공천으로 한나라당이 다시 태어 나자는 것이지 누구를 정해 물러나라는 것이 아니다"며 전날 비대위의 현역 국회의원 물갈이론에 대해 한걸음 물러섰다.

하지만 비대위의 개혁과 쇄신이 힘을 더해 갈수록 계파간 갈등은 더 깊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비대위의 혁신이 강도높게 진행될 것으로 보여 한나라당 파열음은 이어질 것으로 보여진다.

김봉화 기자 kbh@naewaynews.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