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윤석열, "(민주당의) 시정연설 추가 조건, 헌정사에서 들어본 적 없어"

장덕중 | 기사입력 2022/10/24 [10:56]

윤석열, "(민주당의) 시정연설 추가 조건, 헌정사에서 들어본 적 없어"

장덕중 | 입력 : 2022/10/24 [10:56]

윤석열 대통형, 시정연설 예정대로 진행의지 밝혀

예산안 시정연설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대장동 특검 수용 및 대통령 사과를 요구하는 데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거기에 무슨 추가 조건을 붙인다는 것은 제가 기억하기론 우리 헌정사에서 들어본 적이 없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출근길 문답에서,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대통령의 국회 출석 발언권과 예산안이 제출되면 시정연설을 듣게 돼 있는 국회법의 규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야 합의로 (시정연설이) 25일로 일정 정해졌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내일 국회 시정연설 전까지, 윤 대통령이 이른바 대장동 특검 수용 여부에 대해 답하고, 해외 순방 때의 비속어 논란 등에 대해서도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대통령실은 이와 관련해 "시정연설은 내년도 예산안을 국민 앞에 보고 드리고 정부의 정책 기조를 설명하는 자리"라며 "여야가 신중하게 논의해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의 발언은 야당 요구에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히며 법과 여야의 기존 합의대로 시정연설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국민의힘, 지지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