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시, 여성친화도시 2곳 신규 선정…8개 구로 늘어나

- 계양구·서구, 여성가족부 여성친화도시 신규 지정
- 8개 구 여성친화도시 지정으로 모두가 행복한 양성평등도시 구현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1/28 [08:48]

인천시, 여성친화도시 2곳 신규 선정…8개 구로 늘어나

- 계양구·서구, 여성가족부 여성친화도시 신규 지정
- 8개 구 여성친화도시 지정으로 모두가 행복한 양성평등도시 구현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3/11/28 [08:48]

 

본문이미지

▲ 인천광역시청 전경     ©내외신문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광역시는 여성가족부가 선정하는 여성친화도시로 올해 신청한 계양구, 서구가 신규 지정됨에 따라, 관내 여성친화도시8개 구로 늘어났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지정으로 인천시는 기존에 지정된 부평구, 동구, 미추홀구, 남동구, 연수구, 부평구에 이어 올해 계양구, 서구까지 10개 군·구 중 8개 구가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받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여성친화도시는 지역정책과 발전 과정에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게 참여하고 여성의 역량 강화, 돌봄 및 안전이 구현되도록 정책을 운영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여성가족부가 2009년부터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여성친화도시에서 여성은 사회적약자를 대변하는 상징적 의미로, 아동, 청소년, 장애인, 노인 등에 대한 배려를 포함해 함께 만들어 가는 도시를 통칭한다.

 

여성친화도시의 신규 지정기간은 2024년부터 2028년으로 조성계획에 따라 앞으로 5년간 사업을 추진해 나가게 된다.

 

인천시는 2019년부터 여성친화 공간조성 및 네트워크 구축사업 등 군·구별 지역 특성에 맞는 특화사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광역협의체를 구성해 여성친화도시 지정, 이행평가, 대표 사업 발굴 등 여성친화도시 조성 확산을 위한 전문가 컨설팅을 지원해 오고 있다.

 

또한, 매해 여성친화도시 조성 토론회를 개최해 지자체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전문가, 시민단체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여성친화도시 조성 확대를 위해 노력해 왔다.

 

김지영 인천시 여성가족국장은 지역주민이 체감하는 여성친화도시의 지속 발전을 유도하고, ·구 특화사업, 컨설팅 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인천의 모든 군·구가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지역주민이 체감하고 사회적 약자를 위한 환경을 조성해 누구나 행복하고 안전한 인천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기자 사진
내외신문 부국장
내외신문 금감원 출입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