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의겸, "윤 대통령·한 장관 포함 부적절 술자리" 의혹 제기…정진석 "현직 검사도 로펌 30명 자리 안가, 도대체 말이 되나"

장덕중 | 기사입력 2022/10/25 [09:52]

김의겸, "윤 대통령·한 장관 포함 부적절 술자리" 의혹 제기…정진석 "현직 검사도 로펌 30명 자리 안가, 도대체 말이 되나"

장덕중 | 입력 : 2022/10/25 [09:52]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 김앤장 변호사들이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에 대해 "말이 되느냐"며, 국감장에서 질의를 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독립매체 더탐사는 전날 밤 7월 19일 밤 서울 청담동 한 술집에서 한동훈 법무부장관과 김앤장 변호사 십수명,윤석열 대통령이 술자리를 가졌다는 내용을 당시 자리에 연주 초청을 받아 간 첼리스트의 전 남자친구 제보를 통해 보도했다. 이 첼로 연주자가 당시 남자친구와 전화를 하면서 현장 상황을 전한 통화 녹취도 공개됐다. 김 의원이 국감 질의에서 소개한 내용도 더탐사 취재 내용이다.

기자 출신인 정 위원장은 사실 확인 중요성을 강조한 뒤 "어제 법사위에서 기자 출신 김의겸 의원이 터무니 없는 제보를 들이대다가 되치기 당했다. 한동훈 법무부장관으로부터 의원님은 왜 이렇게 엉터리 거짓말을 자꾸 들고나오느냐는 핀잔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은 "청담동 고급 바에 그랜드 피아노가 있고, 첼로가 연주되고, 김앤장 변호사 30명이 모여 있었고, 그 자리에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장관이 참석했다. 그것도 대통령 되기 전에 있었던 술자리가 아니라, 지난 7월19일 밤이었다고 한다"는 의혹 내용도 소개했다.

이어 "현직 검사라도 로펌 변호사 30명이 모인 자리에는 가지 않는 법이다. 사건 의뢰인들 아닌가? 그런 자리에 대통령과 법무장관이 경호인력 동원해서 갔다는 게 도대체 말이 되는가"라고 되물었다.

또 "수습기자라도 팩트 파인딩 나서면 한 시간 안에 결판날 제보다. 앞뒤 맞춰 보면, 김의겸 의원이 주장하는 제보자라는 게 있는지 조차 의심이 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의겸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장관에게 정식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 위원장은 "민주당은 이재명의 범죄를 국회 안에 끌어들여 파묻으려고 정신이 없다"며 야당의 대통령, 국무위원 관련 의혹 제기가 이재명 대표 사건을 묻기 위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한 장관은 보도에 앞서 해당 내용을 질의한 김 의원에게 격앙된 반응을 보이며 의혹을 부인했다. 또 보도가 나간 뒤 늦게까지 이어지 국감 과정에서도 재차 의혹을 부인했다.

한 장관은 "옛날에 쥴리 뭐 이런 것 처럼 프레임으로 몰고 가려는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관련된 의혹 제기 내용을 언급하기도 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한동훈, 검사술자리, 윤석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