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시, 취약 노인 위한 ‘동절기 보호대책’ 추진

- 한파특보 발효 시 요보호 독거노인 등 취약어르신 1만5174명 매일 안부 확인
- 안심폰,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등 ICT 활용한 위급상황 대처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2/05 [09:06]

인천시, 취약 노인 위한 ‘동절기 보호대책’ 추진

- 한파특보 발효 시 요보호 독거노인 등 취약어르신 1만5174명 매일 안부 확인
- 안심폰,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등 ICT 활용한 위급상황 대처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3/12/05 [09:06]
본문이미지

▲ 인천광역시청 전경     ©내외신문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광역시는 독거노인 등 취약 노인의 안전하고 건강한 겨울나기를 위해 ‘동절기 취약 노인 보호대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한파, 폭설 등 동절기 기상재해로 인한 취약 노인의 피해를 예방하고, 따뜻한 겨울나기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천시는 우선, 한파특보 발효 시 돌봄이 필요한 요보호 독거노인 등 취약어르신 1만5174명을 대상으로 매일 안부를 확인해 안전확인을 강화한다.

특히 독거노인의 경우 전화 안부 확인 외에도 안심폰,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등 정보통신기술(ICT) 장비를 활용해 동절기 위급상황에 대처한다.

안심폰과 응급안전안심서비스는 집안에 설치된 정보통신기술(ICT) 기기에서 화재 등 응급상황이 감지되면 119에 연계하거나 돌봄종사자에게 긴급 알림을 보내 응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디지털 기술 돌봄서비스다.

또한, 어르신을 현장에서 직접 돌보는 생활지원사를 중심으로 가족·이웃 등과 응급상황을 대비한 비상연락망을 구축해 한파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난방기 등을 사전 점검해 응급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그 밖에도 어르신들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해 인천시 전체 경로당 1544개소에는 올해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5개월간 난방비를 월 37만 원씩 지원하고, 외부에서 활동하는 재활용품 수집노인 765명에게는 외투, 장갑, 귀마개 등 방한용품을 지원해, 안전하고 따뜻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노인복지시설 2,342개소에는 내년 1월 말까지 동절기 일제 안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혹한기 행동요령 홍보에도 나선다. 돌봄종사자 1천 여명을 대상으로 응급처리 요령 등 취약 노인 보호 교육을 실시하고, 군·구에서 운영 중인 총 817개소 한파쉼터의 이용, 한파대비 행동요령과 건강수칙도 홍보한다.

김지영 인천시 여성가족국장은 “동절기 돌봄서비스 강화, 시설 난방비 지원 등을 통해 빈틈없는 어르신 한파 지원을 추진하겠다”며 “어르신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기자 사진
내외신문 부국장
내외신문 금감원 출입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