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어머니, 49재

강민숙 | 기사입력 2023/01/19 [23:36]

어머니, 49재

강민숙 | 입력 : 2023/01/19 [23:36]

어머니, 49

 

 

김미화 시인

 

산수유 노랗게

눈 뜨는 이른 봄날에

지우지 못한 그리움으로 편지를 씁니다.

꽃망울마다 맺힌 사연

올올이 풀어가다 보면

당신의 음성이

소쩍새의 먼 울음소리로 들려옵니다.

가지 많은 나무로

바람만 타다 우리 곁을

황망히 떠나시던 그날부터

내 눈가에는 눈물만 글썽입니다.

예쁘지 않아도 예쁘게 봐주시고

좋지 않아도 좋게 봐 주시고

싫은 것이 있어도 꾹 참았던 그 침묵이

당신의 사랑이라는 것을

이제 서야 깨닫게 되었습니다.

언젠가 나에게

천사 같은 아가야

내 아들과 살아 줘서 고맙다는

그 말씀은

세상 어떤 말보다 위로가 되어

내 상처를 따뜻하게 치유해 주고 있습니다.

어머니

이제야 당신의 뜻을 알 것만 같습니다

길모퉁이 돌아서는

봄바람이

당신이라는 것을

어두운 밤 북극성처럼

떠있는 별이

당신이라는 것을

산수유처럼 소박한

우리 어머니

오늘이 바로 당신이 머물었던

이승에서의 마지막 날입니다

슬픔도 아픔도 없는

꽃잎같이

봄길 따라 가볍게 가십시오.

이제 여기 일이랑 다 잊어버리고

 

 

 

김미화 시인

 

1992년 한국재림문인협회 등단. 2002년 재림문인협회 우수상. 2006"한국현대시선" "청계천에서" 우수상. 2008"문학세계" "침묵의 빛장" 4편 시부분 우수상. 한국삼육대학 신학과 졸업. 강서문인협회 회원.

 

이 기사 좋아요
문학박사/시인
  • 도배방지 이미지

  • 노희석 작가의 『은행나무 할아버지』,
  • 새해에는
  • 흐르는 물만이 그길을 알리라
  • 빛나는 것은 땅위에도 있다
  • 편지 1
  • 어머니, 49재
  • 배재경 「시인의 하늘에 울다」
  • 호명呼名
  • 삐걱거림에 대하여
  • 옆자리-효림 스님(시인)
  • 외로울 때-비가 6 서홍관 시인
  • 한 사람을 사랑한 사람-이종만 시인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