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바른미래당 "재인천하(在寅天下) 조국독존(曺國獨尊)... 혼란·손실 너무 커"

나경원 "수 천명이 대검찰청에 떼로 몰려가서 사법테러 벌이는 게 상식적인 국가냐"손학규 "노무현 대통령이 강조했던 '특권과 반칙'없는 나라라는 명분에 조국이 맞나"최경환 "검찰 수사결과 가족 잘못만 확인돼도 조국은 사퇴해야 할 것"

백혜숙 기자 | 기사입력 2019/09/23 [15:19]

바른미래당 "재인천하(在寅天下) 조국독존(曺國獨尊)... 혼란·손실 너무 커"

나경원 "수 천명이 대검찰청에 떼로 몰려가서 사법테러 벌이는 게 상식적인 국가냐"손학규 "노무현 대통령이 강조했던 '특권과 반칙'없는 나라라는 명분에 조국이 맞나"최경환 "검찰 수사결과 가족 잘못만 확인돼도 조국은 사퇴해야 할 것"

백혜숙 기자 | 입력 : 2019/09/23 [15:19]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23일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조국 사퇴'를 촉구하는 논평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백혜숙 기자)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23일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조국 사퇴'를 촉구하는 논평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백혜숙 기자)

 

'조국 사태'가 점입가경 양상을 띄면서 점차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야당들은 23일에도 일제히 조국 법무부장관을 향해 십자포화를 쏟아부었다.

이날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한 논평에서 "우환덩어리 조국이 급기야 검찰로부터 자택을 압수수색 당했다"며 "애초부터 법무부 장관의 자질도, 검찰 개혁의 자격도 미달이었던 사람이다. 사실상 피의자로 전락한 조국 장관은 자리에서 물러나, 검찰 수사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압수수색 당하는 현 법무부장관이라니, 대한민국의 수치가 아닐 수 없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이번 검찰의 조치는 조국 일가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주변 가족을 넘어, 본격적으로 조국 장관을 겨누기 시작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조국 일가의 비리와 위선의 실체적 형상이 빠른 속도로 밝혀지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뿐만아니라, "의혹투성이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 강행해서 '나쁜 선례'를 남겼던 문 대통령은 법무부 장관이 범죄자로 밝혀지는 '더 나쁜 사례'만큼은 보여주지 마라"며 "나라를 '구렁텅이'로 끌고 갈 생각이 아니라면 조국을 즉각 파면하라. '재인천하(在寅天下) 조국독존(曺國獨尊)'의 시대, 국가적 혼란과 국정손실이 너무 크다"고 메스를 가했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부부에 대한 '검찰 강제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당의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 조국 부부 검찰 강제수사는 불가피하다. 조금 전에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 했다고 한다"며 "이 사건 수사와 이 사건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선택이 어떨까 상상해보고 있다. 조국 전 민정수석이 기소되어도 끝까지 파면 안할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예측했다.

이어 "무죄추정 원칙 운운하는데, 그렇다면 이 정권은 그 순간 끝장과 막장으로 가는 것 아닌가"라며 "왜 이렇게 상식적 판단을 안 하고 감싸고 있나"라고 질타했다. 아울러 "어제 보니까 지지층 동원도 본격화됐다"면서 "수 천명이 대검찰청에 떼로 몰려가서 사법테러를 벌이고 있다. 이것이 상식적인 국가냐"고 반문했다.

바른미래당의 손학규 대표는 '국격 지키기'와 '도덕성' 차원에서 조국 일가를 맹폭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는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검찰소환이 초읽기에 들어갔다고 한다. 조 장관의 자녀 기소여부도 고심 중이라고 한다. 조국 장관에 대한 검찰 소환 여부가 국민의 관심사일 정도"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제 열린 IBA(International Bar Association) 세계변호사협회 연차총회에 조국 장관이 불참했다. 대한민국에서 처음 열리는 국제대회에 주무장관인 법무부 장관이 불참한 것"이라며 개인사정으로 불참했다고 하나, 도덕성 문제로 차마 변호사협회 총회에 어떻게 참여할 수 있겠는가 하는 의견이 많다"고 꼬집었다.

더불어 "이런 장관을 가지고 어떻게 대한민국의 법과 정의문제를 제대로 관리할 수 있겠는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말씀드린다. 제발 조국을 버리고 국민을 챙겨 달라. 국민의 목소리를 듣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민의 절반이 넘게 반대하고 있고, 대학교수에 이어 현직의사 4,400여명도 조국 장관 퇴진운동에 동참했다고 한다. 청년과 대학생인 2030 민심이 돌아서고 있다. 정권의 도덕성이 문제이다"라며 "故 노무현 대통령이 강조했던 '특권과 반칙'없는 나라, 그 명분으로 집권하지 않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런 가운데, '대안정치연대'까지 조국 사퇴 흐름에 동참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안정치연대 제5차 국회의원·창당준비기획단 연석회의'에서 최경환 의원은 "국정혼란이 장기화되고 있다. 8월 9일, 조국 장관 지명 후 두 달이 다 돼가고 있다"며 "국민들은 조국 피로증에 짜증을 내고 있다. 대한민국에는 조국 밖에 없느냐, 문재인 정부에는 조국 밖에 없느냐고 짜증을 내고 있다"고 일갈했다. 이어 "혼란을 더 이상 끌고 가선 안 된다"며 "지금의 정치 혼란을 수습하고 경제와 민생, 외교, 안보로 국정방향을 전환시켜 나가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계속해서 "조국 장관 문제는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야 한다. 민주당은 이것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검찰 수사 결과, 설령 본인이 직접 관계없는 결과가 나오더라도 부인 등 가족의 잘못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사퇴를 약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만일 정부와 여당이 부인이 가족이 한 일이고 조국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다, 장관 직무 수행과는 무관하다 이런 식으로 대응한다면 혼란은 걷잡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를 것이라는 점을 정부 여당은 명심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