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부산경찰청, 전국최초 ‘사회적 약자 보호 서포터즈’ 위촉식 개최

편집부 | 기사입력 2018/01/12 [22:12]

부산경찰청, 전국최초 ‘사회적 약자 보호 서포터즈’ 위촉식 개최

편집부 | 입력 : 2018/01/12 [22:12]


 

▲사회적약자서포텆 위촉식 간담회 개최 기념 사진


[내외신문=권용욱 기자] 부산경찰청(청장 조현배)이 12일 오후 3시 부산경찰청 교육센터에서 사회적 약자 보호·지원 체계 구축 협력을 위한 50개 기관 99명으로 ‘사회적 약자 보호 서포터즈’ 출범 위촉식 및 간담회를 개최 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약자 서포터즈’란 부산경찰의 사회적 약자 보호 활동을 지지·조력·자문하는 연합체로써 부산시내 총 50개 기관, 99명으로 구성되었다.


이 날 위촉식에 각 기관 대표자 및 경찰서 여성청소년 협력단체원 등 84명이 참석했다.


사포터즈 출범은 그동안은 관계 기관들과 개별적인 MOU(업무협약)를 통해 상호교류나 협력을 도모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이렇게 전 분야를 아우르는 사회적 약자 보호 연합체를 만든 것은 부산경찰청이 전국 첫 번째 사례로 꼽힌다.


각 단체별 독자적인 보호·지원의 한계에서 벗어나, 상호 네트워크를 통해 사회적 약자에 대한 전방위적 보호·지원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펼칠 수 있는 협업체계가 있다는 것이 의미가 된다.?

 

이날 간담회를 통해 사회적 약자 보호 공감대 확산 및 붐 조성을 위해 대국민 합동 캠페인을 개최하고 포스터·UCC 등 창의적인 홍보물 제작에 있어서도 서로 협력하기로 협의했다.


또한 각 경찰서가 의료계·법조계·종교계 인사 및 지역 내 자선·봉사단체 대표들을 중심으로 ‘사회적 약자 보호 서포터즈’를 구성, 범죄 피해자 및 취약 계층에 대한 실질적인 보호·지원을 해 나가기로 했다.

조현배 부산경찰청장은 “‘사회적 약자 보호 서포터즈’는 현 정부 국정과제이자 국민이 가장 원하는 시대적 요구로서, 부산경찰청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킹핀 과제로 선정하여 추진하고 있다”며 “우리 경찰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지역사회의 관심과 협력이 절대적인 만큼 세심한 사회적 약자 보호·지원 및 공감대 확산을 위해 ‘사회적 약자 보호 서포터즈’ 운영을 기획하게 되었다”라고 말함과 같이 다함께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제공=부산지방경찰청)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