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설·한파 사전대비…제설 체계·재난문자 점검

행안부, 11월 14일까지 겨울철 자연재난 사전 대비기간 운영

전용욱 기자 | 기사입력 2022/10/17 [21:23]

대설·한파 사전대비…제설 체계·재난문자 점검

행안부, 11월 14일까지 겨울철 자연재난 사전 대비기간 운영

전용욱 기자 | 입력 : 2022/10/17 [21:23]

행정안전부는 겨울철 자연재난으로부터 인명피해를 예방하고, 현장 대응력 강화 및 신속한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오는 11월 14일까지 ‘겨울철 자연재난(대설·한파) 사전 대비 기간’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전 대비 기간을 통해 과거 피해사례를 분석하고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제설 대응 체계를 점검하는 등 과학적이고 선제적 상황관리를 위한 중점사항을 집중관리할 예정이다.

 

특히 강설 관련 재난문자 송출 내용을 상황별로 세분화해 신속히 전달할 수 있도록 개선하고, 고속도로·국도·지방도의 터널 진출입로를 사전제설 작업 구간으로 설정해 집중관리 할 방침이다.

 

▲ 화성시가 대설주의보에 비상체제 돌입하여 제설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사진=화성시)     ©

 

정부는 ‘현장중심 사전대비 체계 구축으로 국민불편 최소화’라는 목표 아래 폭설로 인한 터널 진·출입로 등 교통 정체 및 고립을 방지하고, 제설 미흡으로 보행로·이면도로 등 통행 불편이 재발하지 않도록 관계기관에 철저한 사전 대비를 주문했다.

 

강설 관련 재난문자 송출 내용을 상황별로 세분화해 국민에 신속한 정보 전달이 될 수 있도록 개선한다.

 

특히 경찰청 데이터를 활용해 돌발상황과 우회도로 등 정보제공이 미흡했던 지방도까지 내비게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안내해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한 자동차 미끄럼 사고방지를 위해 고속도로·국도·지방도의 터널 진출입로를 사전제설 작업 구간으로 설정해 집중관리 하고, 주거 밀집지 이면도로의 제설 지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형 제설 장비를 확대 운용해 피해를 최소화할 예정이다.

 

지난해 염화칼슘·소금 수입 가격 폭등으로 인한 제설재 확보 수급 문제도 해결하기 위해 수요기관별 월별 구매 시기를 조정하는 등 제설재 비축관리를 차질없이 추진한다.

 

전기자동차의 배터리 방전 등에 따른 차량 고립에 대비해 전기차 전용 견인 차량을 권역별로 확보하고, 올해 말까지 고속도로 휴게소별 전기차 급속충전소를 약 1100대 증설·설치한다.

 

특히 지자체·관계기관과 함께 겨울철 재해우려지역 재조사와 다채널 실시간 재난 안전정보 제공을 추진하는 등 국민 불편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겨울철 자연재난에 대한 선제적 대비를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한파, 기후변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