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T-퀄컴-한국전자금융, ‘LTE 기반 IoT 보안 게이트웨이 솔루션’ LTE 현금입출금기 구축

편집부 | 기사입력 2015/11/06 [11:03]

KT-퀄컴-한국전자금융, ‘LTE 기반 IoT 보안 게이트웨이 솔루션’ LTE 현금입출금기 구축

편집부 | 입력 : 2015/11/06 [11:03]


[내외신문=심종대 기자]KT는 6일 서울 KT 광화문 East 사옥에서 미국 퀄컴과 공동 개발한 ‘LTE 기반 IoT 보안 게이트웨이 솔루션’을 한국전자금융의 신규 현금입출금기에 적용키 위한 장비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IoT 게이트웨이는 KT의 IoT 보안 기술과 퀄컴의 LTE 칩 설계 노하우를 융합한 무선통신장비다. LTE와 WCDMA는 물론 와이파이(Wi-Fi), 블루투스(Bluetooth), 지그비(Zigbee) 등 다양한 무선네트워크 환경에서 안전한 금융거래가 가능할 만큼 보안성을 강화했고, 통합관제와 단말제어도 가능해 다양한 IoT 서비스로 응용이 가능하다.

 

따라서 ATM에 IoT 게이트웨이를 탑재할 경우 유선네트워크를 사용하는 기존 ATM 대비 유지비용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고, 유선네트워크가 없어 설치가 어려웠던 장소에도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다.

 

3사는 “향후 3년간 약 1만대의 ATM에 IoT 게이트웨이를 적용하고, IoT 기술을 응용한 신사업 모델 또한 적극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 윤경림 전무는 “향후 신뢰성 있는 IoT 서비스를 제공키 위해 우수한 보안, 네트워크 및 IoT 관제기술을 바탕으로 보안솔루션을 지속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퀄컴코리아 이태원 사장은 “KT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다양한 신규 IoT솔루션 개발을 지원할 것”이라면서, “KT와 IoT분야에서 시너지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전자금융 구자성 대표이사는 “ATM기기 해킹, 카드 스키밍 등으로 금융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의 개인정보, 금융정보의 불법 도용 피해가 발생했었고, 해당 불법 행위를 근절해야 하는 시점에 있어 IoT 보안솔루션은 당사 기기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안전을 보장하고, 신뢰성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