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재외동포청, 올해 재외동포정책 시행계획 안건 심의

- 18일 재외동포정책실무위, 5대 정책목표 89개 세부과제 논의
- 이기철 청장 "재외동포 기대 충족시키기 위해 속도감 있는 정책 추진 필요"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4/19 [09:52]

재외동포청, 올해 재외동포정책 시행계획 안건 심의

- 18일 재외동포정책실무위, 5대 정책목표 89개 세부과제 논의
- 이기철 청장 "재외동포 기대 충족시키기 위해 속도감 있는 정책 추진 필요"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4/04/19 [09:52]

▲ 재외동포정책을 설명하는 재외동포청 이기철 청장(사진제공=재외동포청)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재외동포청(청장 이기철)은 지난 18일 정부 서울청사 별관 17층에서 제33차 재외동포정책실무위원회 회의를 열어 2024년 재외동포정책을 뒷받침할 시행계획 안건을 심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계획은 지난 1월 확정된 5개년 중장기 '1차 재외동포정책 기본계획'(2024~2028)에 근거하여 마련됐으며, 재외동포 정책의 핵심 목표인 재외동포 정체성 함양과 거주국 지위 향상을 위해 집중적으로 투자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기철 청장은 이날 회의에서 "올해 시행계획은 기본계획에 따라 최초로 성안되는 만큼 향후 연도별 시행계획의 기준점이 된다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재외동포청 개청 1주년을 맞이하는 만큼 재외동포의 높은 기대를 충족시키기 위해 속도감 있는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청장은 "재외동포와 함께 진행하는 외국 교과서내 한국 정치·경제 발전상 수록 사업은 재외동포 정체성 함양, 거주국 지위 향상, 한류문화 확산 기여, 해외진출 기업 지원 등 4가지 핵심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사업"이라고 밝혔다.

 

시행계획은 기본계획의 5대 정책목표는 재외동포정책 강화체계 확립, 재외동포 정체성 함양, 국격에 걸맞는 동포 보호·지원 강화, 한인 네트워크 구축, 글로벌 중추국가 실현 기여에 맞춰 총 17개 중앙행정기관의 89개 세부과제로 구성됐다.

 

이 밖에도 국내동포 증가에 대응한 종합적 지원 시스템 구축, 재외동포 인식 개선, 재외동포 사회 기대에 부응한 관련 정책 콘텐츠 마련, 정부간 협력 강화 등이 포함됐다.

 

이번 시행계획은 추후 재외동포정책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재외동포청 관계자는 전세계 재외동포의 든든한 울타리이자, 재외동포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드리는 재외동포 사회의 대변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교육부, 외교부, 법무부, 국무조정실 등 관계 부처 정부위원과 13명의 민간위원이 참석했다.

이 기사 좋아요
기자 사진
내외신문 부국장
내외신문 금감원 출입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