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세청, 세상만사 세금이야기… 국립조세박물관 특별전 개관

- 국립조세박물관, 역사 속 세금이야기 <세상만사(稅上萬事)> 특별전 개관
- 조선시대 세금 이야기, 메타버스까지… 24일부터 8월 31일까지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4/19 [10:21]

국세청, 세상만사 세금이야기… 국립조세박물관 특별전 개관

- 국립조세박물관, 역사 속 세금이야기 <세상만사(稅上萬事)> 특별전 개관
- 조선시대 세금 이야기, 메타버스까지… 24일부터 8월 31일까지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4/04/19 [10:21]

▲ 국세청은 18일 국립조세박물관에서 특별전 <세상만사(稅上萬事), 역사 속 세금이야기> 개관식을 개최했다(사진제공=국세청)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국세청(청장 김창기)18일 국립조세박물관에서 특별전 <세상만사(稅上萬事), 역사 속 세금이야기> 개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립조세박물관은 우리와 밀접한 세금을 소재로 새로운 주제를 발굴하여 해마다 특별전을 개최하고 있으며, 2008수결을 시작으로 올해 17번째를 맞이했다.

 

이번 특별전은 옛 문서 속 다양한 세금 기록을 통해 조선시대 백성들의 삶과 함께 어우러져 발전해 온 선조들의 따뜻한 조세행정을 조명한다. 418일부터 831일까지 국립조세박물관에서 관람할 수 있다.

 

특별전 전시 공간은 7개 주제로 구분하여 세금의 기록을 만나다 자문, 백성들의 세금이야기 실록, 조선왕들의 세금이야기 청원, 백성들의 민원이야기 분재, 백성들의 상속이야기 재미있는 세금이야기 체험 코너로 구성됐다.

 

특히, 박물관 로비에는 백성을 사랑한 왕, 세종의 사상과 업적을 실록 기록과 함께 디지털 실감 영상으로 연출하여 박물관을 방문한 관람객의 특별전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흥미를 느끼도록 했다.

 

세금의 기록을 만나다에서는 과거 세금 관련 영수증들을 통해 조선시대 백성들의 삶을 살펴본다.

 

자문, 백성들의 세금이야기는 신임관리가 낸 수수료 영수증, 공평과세를 위한 잡세 영수증, 이중과세 방지를 위한 물금첩 등을 전시한다.

 

실록, 조선왕들의 세금이야기는 조선왕조실록, 국조보감, 경국대전, 어제윤음 등 옛 문헌자료를 통해 주요 왕들의 업적과 백성을 위한 조세정책을 소개한다. 또한, 세종의 훈민정음해례본, 칠정산, 농사직설 등을 통해 세종의 애민정신을 보여준다.

 

청원, 백성들의 민원이야기에서는 관청에 자신들의 처한 상황을 호소한 다양한 민원 및 소송의 내용과 판결문 등을 전시하여 양반과 백성들의 삶을 살펴본다.

 

분재, 백성들의 상속이야기코너는 별급문기, 오남매화회문기, 전주최씨분재기 등 여러 종류의 분재기를 통해 과거부터 현재까지 이어지는 재산 상속 문제를 다룬다.

 

재미있는 세금이야기는 삼강행실도, 상서, 통문, 화한인삼고 등을 통해 조선시대 사회상과 인삼과 관련된 세금 이야기를 전시한다. 또한, 세금을 내는 소나무 '석송령' 이야기와 함께 '내가 만드는 세금나무' 체험도 만나볼 수 있다.

체험 코너에서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세금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메타버스 조세박물관'은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온라인에도 특별전 가상공간을 구성하여 다양한 모바일 기기로 언제 어디에서도 전시유물을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박물관을 찾은 어린이와 가족 관람객은 가상현실기기로 '메타버스 조세박물관'을 비롯하여 특별전을 더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이번 특별전을 통해 세금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국민들에게 따뜻한 국세행정을 적극 홍보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세금과 함께 흥미로운 주제로 다양한 특별전을 개최하여 국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특별전에 대한 자세한 내용 확인과 관람 예약은 국립조세박물관 누리집을 이용하면 된다.

이 기사 좋아요
기자 사진
내외신문 부국장
내외신문 금감원 출입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