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외교부,주한 이란대사 초치 尹 대통령 발언 거듭 설명

김봉화 | 기사입력 2023/01/19 [17:05]

외교부,주한 이란대사 초치 尹 대통령 발언 거듭 설명

김봉화 | 입력 : 2023/01/19 [17:05]

                                               ▲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외교부가 19일 주한 이란대사를 불러 '아랍에미리트(UAE)의 적은 이란'이라는 윤석열 대통령 발언에 대한 우리 정부 입장을 거듭 설명하며 우리 장병들을 격려하는 차원의 발언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조현동 외교부 1차관이 이날 사이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주한이란대사를 초치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대변인은 윤 대통령 발언은 "UAE에서 임무 수행 중인 우리 장병들에 대한 격려 차원의 말씀 이었고 한-이란 관계 등 이란의 국제 관계와는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조 차관이 다시 한번 설명 했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조 차관은 이란 측이 전날 테헤란에서 주이란 한국대사를 초치했을 때 핵확산금지조약(NPT) 문제를 거론한 데 대해 "전혀 근거 없는 문제 제기"라며 "우리나라는 핵확산금지조약의 비확산 의무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고 이러한 의무 이행 의지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임 대변인은 "우리 대통령의 발언은 날로 고조되고 있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확장 억제의 실효성을 강화해 나가는 취지로 한 것"이라며 "이란 측의 문제 제기는 사실과 전혀 다르다는 것을 명확하게 지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란과의 관계 발전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의지는 변함이 없다"며 "앞으로도 이란 측과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명확한 사실에 기초하여 우호 관계 형성 노력을 지속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naewaynews1@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