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Food, 지구 반대편 멕시코 식탁에 올라(Hola)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멕시코서 고추장·김치 등 K-Food 알리기 앞장

하상기 | 기사입력 2022/09/12 [09:57]

K-Food, 지구 반대편 멕시코 식탁에 올라(Hola)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멕시코서 고추장·김치 등 K-Food 알리기 앞장

하상기 | 입력 : 2022/09/12 [09:57]

▲ K-Food 지구 반대편 멕시코 식탁에 올라(Hola)(사진제공=aT)

 

[내외신문/하상기 기자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K-Food 수출시장 다변화와 중남미 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 827일부터 94일까지 주말 4일간 멕시코시티 번화가에서 K-Food 소비자체험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국의 대표 발효식품인 고추장, 된장 등 장류와 김치의 현지인 시장 진입을 위해 한식에 조예가 깊은 멕시코 셰프와 협업해, 주말에 인파가 몰리는 지역 명소 과달루페 성당 인근 식당에서 한국의 야외 포장마차를 테마로 행사를 진행했다.

 

행사 첫 주에는 한식을 테마로 김치볶음밥, 고추장 제육볶음, 된장국을 요리해 현지인 입맛을 공략했고, 둘째 주에는 칠라킬레스(튀긴 토르티야에 소스를 부어 먹는 멕시코 가정식) 등 다양한 현지 음식에 고추장·된장·김치를 접목한 퓨전 요리를 선보여 뜨거운 호응을 이끌었다. 또한 유자청과 녹차 티백을 활용한 후식 아이스티도 제공해 K-Food의 다양한 매력을 알렸다.

 

한편, 공사는 대대적인 행사 홍보를 위해 멕시코 나야리트 주립대학교 방송팀과 협력해 K-Food 특집 라디오 방송을 진행하고, 현지 유명 인플루언서를 초청해 행사 현장은 물론 고추장, 된장, 김치를 소개하는 홍보영상을 제작해 SNS로 전파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K-Food의 매력을 현지인들에게 알렸다.

 

행사 메인 셰프 훌리안(Julian) 씨는 최근 한류 열풍으로 한국 음식을 찾는 현지인들이 부쩍 늘어났다특히 새로 선보인 한국-멕시코 퓨전 요리의 반응이 뜨거워 현재 운영 중인 레스토랑에서 시범적으로 판매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노선 수출식품이사는 멕시코는 인구 13천만의 중남미 경제 대국으로 살사 등 매운맛을 즐겨 먹는 식문화가 있어 고추장을 비롯한 K-Food 수출 확대가 유망하다올해는 한국·멕시코 수교 60주년인 만큼, K-Food 수출 활성화를 통해 양국 간 교류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