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역치안협의회 정기회의 개최 ‘안전한 도시 부산’

서유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1 12:28: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민‧관‧경 협력으로 원자력 안전, 교통사고 감소 등 공동체 치안 활성화 대책 수립

부산광역시 지역치안협의회 참여기관‧단체 체계도


[내외신문]서유진 기자= 부산시는 11일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2019년 부산광역시 지역치안협의회(의장 부산시장) 정기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민의 안전한 생활 보장과 법질서가 존중되는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한 주요 정책 등에 대해 논의하고, 치안 인프라 구축 및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각 기관·단체 간 적극적인 협조체제를 강화를 당부했다.

특히, 올해 초 고리원전 4호기의 제어봉 낙하로 원전 안전에 대한 불신이 증가한 것에 대해 안전대책을 설명하고, 협력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보행자 사망사고를 획기적으로 감소시키기 위한 안전종합대책, 여성·아동이 안심하는 범죄환경개선 조성 사업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토의했다.

오거돈 시장은 “지역치안협의회가 내실 있게 운영되기 위해서는 회의 때 나온 발표나 의견이 지역 곳곳의 현장까지 전달이 되어야 할 것이며, 우리 시는 시민안전을 위한 일이라면 언제든 최대한 협조할 준비가 되어있다.”며, “시민안전이 시민의 행복을 위해 지역사회가 추구해야 할 최선의 과제임을 명심하고 지역 치안 활동 강화에 더욱 매진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부산광역시 지역치안협의회는 지역 치안 확립을 통해 안전하고 행복한 부산을 만들기 위해 지역 39개 기관.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2008년 출범하여 올해로 11년째를 맞이했다. 그동안 법질서 확립, 학교폭력 예방, 선진 교통문화 확립 및 사회적 약자 보호 활동 등 각종 치안 분야에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지역 치안 유지를 위해 힘쓰고 있다.

 

 

 

 

내외신문 / 서유진 기자 busan@naewaynews.com 

 

[저작권자ⓒ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