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국회서 '삭발'하며 '조국 사퇴' 촉구

백혜숙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0 11:59: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조국 임명은 국민과의 전쟁을 선포, 죽기를 각오하고 대항"
"촛불의 힘 이용해 자유민주주의 훼손, 법치주의 사망케 해"

 

▲  무소속 이언주 의원은 10일 국회 본관 앞에서 삭발을 한 채 마이크를 잡고 "조국 법무부장관은 사퇴하라"고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 이언주 의원 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국회 본관 앞에서 삭발을 한 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 의원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사망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는 그 순간부터 참담한 분노를 느끼며, 이를 막아내지 못한 데 대해 국민들에게 너무나도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대한민국 헌법 제 1조,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대한민국은 적폐에 맞서 국민의 힘으로 일으킨 나라"라며 "적폐청산이라는 명분으로 많은 국민들을 희생시키고 상처를 남겼음에도 숭고한 촛불의 힘을 이용해 헌법의 기본원리인 자유민주주의를 훼손, 법치주의를 사망케 했다"고 질타했다.

 

이에 더해, "부정과 위법이 난무한 사회 속에서 적폐청산을 빙자해 국민들을 사분오열시키고 분열을 조장하며 우리 헌법을 무시한 채, 국민을 상대로 깨끗한 척했단 말이냐"고 되물었다.

 

더불어, "살아 움직이는 수사에 대해 정부가 통제할 수도 없고 통제해서도 안 된다"며 "오로지 국가와 국민만 보고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도대체가 무엇이 '공정'이고 '정의'란 말인가, 국민의 상실감과 냉소를 문재인 대통령은 직시해야 한다"며 "국민들이 당신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권력이 국민과 대결하겠다는 선전포고라 할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의원은 검찰에 대해서도  "헌법정신을 수호해야 할 자가 스스로 무너뜨리는 것에 부화뇌동하지 말고 대한민국 검찰은 대한민국 국민의 검찰임을 되새기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정권에 대해선, "국민과의 전쟁을 선포한 문재인 정권에 대해 '전면적 투쟁'으로 임할 것"이라며 "국민을 분열로 내모는 지도자, 문재인 정부의 오만함, 이제 당신의 몰락이 어디까지 가는지를 두고 볼 수는 없다. 나라를 구할 것이다. 죽기를 각오하고 문재인 정권에 대항할 것이다" 라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과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내외신문 / 백혜숙 기자 phs6601@hanmail.net 

[저작권자ⓒ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