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공단소방서. 집중호우 대비 지금도 늦지 않았습니다!

임영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1 04:31: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마는 열대성 기단과 한대성 기단이 만나 정체전선이 형성돼 짧은 기간 많은 비가 내리는 현상이다.
 
▲인천공단소방서 도림119안전센터. 지방소방사 이우건
기상청은 2019년 장마는 7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장마철에 들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장마는 매년 반복해서 찾아오고 우리도 매년 반복해서 대비를 하지만 장마로 인한 피해는 끊이지 않는다. 자연재해를 100% 예방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우리는 최대한 대비하고 예방하여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먼저 주변지역을 미리미리 파악해야 한다. 폭우가 내릴 시 침수, 범람, 산사태 등 피해가 우려되는 곳은 미리 파악하여 재해를 예방, 대비해야 한다. 하천 주변에 범람에 대비하여 둑을 쌓거나 하수도 시설을 미리 정비하는 등 폭우로 인한 2차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또한 재해에 대한 대비와 예방도 중요하지만 재해에 대한 정보 파악 및 대피장소 숙지 등 재해 발생 시 사전 준비도 매우 중요하다. 장마기간엔 기상예보를 항상 주시하며 폭우가 내릴 땐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재난이 발생했을 경우를 대비하여 비상용품을 준비하고 대피장소 위치는 파악해야 한다.

우리 소방공무원들도 매년 인명과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풍수해 재난 안전대책으로 수방장비 점검, 침수 및 급경사지 파악, 선제적 긴급구조 통제단 가동 등 풍수해 사전대비를 위해 긴급구조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

올해 장마는 철저한 대비책과 사전 준비로 국민들의 인적, 물적 피해가 최소화되고 모두가 안전하게 뜨거운 여름을 건강하게 나길 기원하다.

인천공단소방서 도림119안전센터 지방소방사. 이우건
 


 

[저작권자ⓒ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