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국제해양포럼, 7월 4~5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

- 수도권 최대 해양 지식포럼 … 5가지 정규세션과 특별세션 구성 
- 오션 컬러링, 업사이클링 부스, 사진 전시, 소통 라운지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5/21 [09:00]

인천국제해양포럼, 7월 4~5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

- 수도권 최대 해양 지식포럼 … 5가지 정규세션과 특별세션 구성 
- 오션 컬러링, 업사이클링 부스, 사진 전시, 소통 라운지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4/05/21 [09:00]

 

▲ 인천국제해양포럼(Incheon International Ocean Forum 2024) 포스터(이미지제공=인천시청)


[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광역시와 해양수산부가 주최하고 인천항만공사, 연합뉴스가 주관하는 5회 인천국제해양포럼(Incheon International Ocean Forum 2024)’이 오는 74일부터 5일까지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2일간 개최된다.

 

수도권 최대 해양부야 지식포럼인 인천국제해양포럼은 세상이 묻고, 바다가 답하다(The World Calls, The Ocean Waves)’라는 대주제 아래 2020년 시작됐으며, 코로나19로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도 지난 4년간 총 30개국의 연사 180명이 참석해 포럼의 깊이를 더했다.

 

특히 5회를 맞이하는 올해 포럼은 관람객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국제해양포럼으로 한 단계 도약할 예정이다.

 

올해 포럼의 메인 세션은 5개로 구성된다. (세션1 해운·물류) 글로벌 공급망 불확실성 탐색 (세션2 스마트 항만) 기술혁신과 차세대 스마트 항만 (세션3 항만 에너지) 친환경 시대의 선박연료와 항만 에너지 공급 (세션4 해양관광) 동북아 크루즈 산업의 새로운 도약: 혁신과 협력 - 다모항체인크루징(Multi-turnaround Chain Cruising) (세션5 해양환경과 기후) 변화의 바다: 역동적인 기후에 반응하는 해양 탐사 등 해운, 물류, 항만, 해양관광, 해양환경 분야의 전문가들이 해양산업의 미래를 논의한다.

 

특히, '인천 물동량을 극복하는 국내 수출 중고차 산업 현황과 개선 방안'을 주제로 한 특별 세미나도 진행된다.

 

포럼 참가자들을 위해 재활용품 활용 업사이클링 체험 부스, 인천 역사 사진 전시, 오션 컬러링, DIY 티셔츠 만들기 체험, DIY 큐브 포토월, 해양 관련 업·단체 교류 소통 라운지 등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또한, 현장에서는 해시태그 기능을 활용한 행운권 추첨 이벤트와 부대 프로그램에 참여해 스탬프를 모두 받으면 상품을 지급하는 이벤트 등도 진행된다.

 

김을수 시 해양항공국장은 "인천국제해양포럼은 해운·물류 비즈니스 동향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해양산업의 지속적인 성장 방향을 모색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수도권의 관문인 해양도시로서의 인천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기사 좋아요
기자 사진
내외신문 부국장
내외신문 금감원 출입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