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세계적 스타트업 탄생을 위해 정부가 해야 할일

예전처럼 펀드 모집해서 기계적으로 나눠줘서 끝나는 일이 아니다. 
철저한 현지분석과 메인스트림을 잡아야 

전태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4/27 [15:00]

세계적 스타트업 탄생을 위해 정부가 해야 할일

예전처럼 펀드 모집해서 기계적으로 나눠줘서 끝나는 일이 아니다. 
철저한 현지분석과 메인스트림을 잡아야 

전태수 기자 | 입력 : 2024/04/27 [15:00]

[내외신문=전태수 기자] 202441213일 두바이에서 세계스타트업포럼이 주최하는 K-컬쳐 페스티발이 열렸다. 전 세계적으로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메타버스, 사물인터넷(IoT)과 같은 기술들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고. 이러한 기술들은 새로운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고, 사회와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하는데 중요한 역할로 인식돼고 있는 시점에 한국의 ICT와 각국의 디자이너들이 참여한 패션쇼의 결합은 상당히 의미있는 일이다. 전통적인 패션쇼와 함께 블록체인, 인공지능(AI) 융합되면 더욱 강력한 혁신과 가치 창출이 가능해진다.

 

두바이도 이러한 기술의 발전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산업과 기술 혁신을 통해 경제 성장을 할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는데도 이번행사 후 기업 미팅을 다니면서 다시 한번 놀랐다.

 

블록체인 기술은 안전한 데이터 저장 및 거래를 가능하게 하며, 인공지능은 데이터 분석과 예측을 통해 비즈니스 의사 결정등을 손쉽게 결정하는 것이다.

 

다만 이런 기술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만나서 좀 더 나은 가치를 창출하고 이에 더해 메타버스는 가상 현실 기술을 통해 현실과 가상 세계를 융합하고, 가상속 현실에서 다양한 경제활동이 이뤄지게 하는 것이 중요한 화두로 떠 올랐다.

 

이에 더해 사물인터넷은 사물들 간의 연결을 통해 스마트 시티, 스마트 홈, 스마트 공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효율성을 높이고 새로운 서비스등 즉 한국에서 두바이 현지와 전세계 각지의 사물을 제어하는 시스템을 만드는 일에 더욱 한국이 선두주자가 될 수 있다는게 공감하지 않는 사람은 없다.

 

이러한 기술들과 K-컬쳐의 결합 이것에 언론들의 결합을 이끌고자 하는게 이번 두바이 K-컬쳐 페스티발의 주된 이유중 하나였다.

 

 

본문이미지

▲ 두바이 K-컬쳐 페스티벌에서 두바이 현지 인플루언서들과 함께    

 

 중국에서 라이브커머스 구상 그러나 한국은

 2015, 중국의 고속열차를 타고 가다가 라이브 방송을 보던 중국인을 만나고 영감을 받은 사건이 한국 라이브커머스 산업도 핸드폰 속도가 빨라지면 새로운 산업잉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당시 중국은 아직 3G 시대이며, 몇몇 지역은 2G만 사용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끊임없이 자신이 즐기는 라이브 방송을 즐기는 중국인의 모습은 깊은 인상남겼는데 그당시 중국과 한국의 차이는 한국은 이미 LTE를 사용하는 등 모바일 기술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었다.

 

그뒤 중국은 전분야에 걸쳐 새로운 산업분야가 나올 것이라 생각에 중국 왕홍’(라이브 방송하는 1인미디어)를 한국에 초청해 공중파,신문등에 소개를 했고 소개된 왕홍들이 중국 공중파에 소개돼 스타가 된 이들이 여러명 있다.

 

이러한 영향으로 인해 중국은 라이브커머스가 시장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게 되었고, 이를 예견한 기업들은 한국의 '세계왕홍대회'를 통해 중국 시장으로 진출을 모색했고 왕홍 한명이 몇천억 화장품을 팔았었다. 그 결과, 현재 거의 모든 시장에서는 유투트와 비슷한 라이브커머스가 중심이 되어가고 있으며, 한국의 경우 이제는 유투브 마저 라이브방송을 통해 송출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한국은 모바일 기술 분야에서의 혁신을 통해 세계적인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고 두바이는 아직 4G정도의 속도지만 한국은 6G를 향해 가고 있는 시점이고 모바일은 AI와 함께 발맞춰 가고 있다.

 

기술은 계속 발전 되고 있다.

 

즉 새로운 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는 기반시설은 최고라는 얘기다.

  

이때 정부가 선제적으로 적절한 정책 및 투자를 통해 이러한 기술들을 활용하여 경제적 가치을 먼저 선투자하고 세계시장을 리드했다면 지금 고민하는 중국의 알리바바, 타오바오 공략에 이렇게 속수무책은 아닐것이다.

 

이런 행정들 때문에 가장 혁신적인 곳에 투자해야 할 투자금들이 매년 도돌이표처럼 그저 그런곳에 투자되고 투자금 유치를 위해 존재하는 좀비 스타트업들에게 투자되는 현실이 안타깝다.

 

마지막으로

K-컬쳐의 결합과 언론들의 협조는 이번 두바이 K-컬쳐 페스티발의 주요 목표 중 하나였다.

적절한 정책 및 투자를 통해 이러한 기술들을 활용하여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고 사회적 발전을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한국에서는 정치와 행정의 변화가 필요하다 현재는 혁신적인 분야보다 상대적으로 관심이 적은 분야여도 안정성이 우선시되고 펀드회사와의 다양한 관계에 의해 투자진행되는 현실을 많이본다.

 

중소상공인과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이유는 경제적 다양성 유지, 일자리 창출과 경제 성장, 혁신과 경쟁력 강화, 지역사회 발전과 사회적 가치 창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기반 마련 등이 있다. 이러한 지원은 경제적으로, 사회적으로 중요하며, 효과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게 원론적 입장이다.

 

그리고 더 나아가 스타트업들이 세계에 나가 활약하고 중견, 유니콘기업으로 성장은 무엇보다 먼저 세계화의 길을 걷기 위한 광범위한 네트워크 구축, 현지국가와 함께 전문성 있는 투자팀 구성, 혁신적인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 발굴, 각국의 법률의 이해 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과 필수적인 요소로 지목되고 있다. 이러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적극적인 커뮤니케이션과 협력이 필수다. 이런 것은 투자회사의 이익보전이 우선이 아니라 다양한 나라의 펀드 거버넌스 구성이 우선이 돼야 한다.

이말은

세계 각지의 특성을 고려하여 각국의 투자자, 기업, 정부, 학계 등 각 이해관계자들과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인데 이걸 우선하지 않고 정부가 내놓은 활성화 방안은 민간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우선손실충당, 동반성장평가 가점, 정부 포상 등의 강화된 인센티브 방안만 내놓았다.

 

이러한 정부의 노력은 민간 자금을 유치하여 벤처 투자의 비중을 높이는 펀드의 정부부담은 줄이고 민간인들이 참여해 알아서 해 이런 말인가? 우선적으로 정부가 해야 할 일은 해외지역의 비즈니스 거버넌스 구성에 어떻게 해야 잘 구성이 될건지에 대한 기본적 구상을 먼저해야 하고 핵심을 잡아 장기플랜과 단기플랜을 만들어야 한다.

이를 통해 성공적인 글로벌 비즈니스 생태계를 구축함으로써 한국 스타트업들이 세계적 기업으로 탄생을 볼 수 있을 거 같다.

 

 

 

 

이 기사 좋아요
기자 사진
사단법인 환경과미래연구소 이사장
월간기후변화 발행인
내외신문 대표 기자
페이스북 주소: https://www.facebook.com/chuntesu/
인스타그램주소: https://www.instagram.com/chuntesu201/
트위터 주소: https://twitter.com/innogreeno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