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오늘의 시) 달팽이 / 박진우 시인

조기홍 | 기사입력 2024/04/21 [08:04]

(오늘의 시) 달팽이 / 박진우 시인

조기홍 | 입력 : 2024/04/21 [08:04]



달팽이 /  박진우 

 

들숨 날숨이 호흡하는

서울역사

행선지 표지판에서

서성이는 길 잃은

달팽이 

 

육체의 존재가 집이고

자산일 뿐

 

시련이란 골판지를 깔고 

오늘은 어디서 

죽음같은 밤을

메우나 

 

달팽이

묵은 슬픔과 화해

하려는 고뇌의 둥근 담

허물지 못하고 

순간 순간을 꿰메어 온

시간 앞에서 넘어지는가

 

성탄의 밤

 

아기 예수의 온도와

달팽이의 온도가

같은 밤

 

오 ! 거룩한 밤 

 

(박진우 시인 프로필)

 

서미예예술인협회 부회장

신문예 시부문 신인상

에스프리 문학상 최우수상

서울시립 큐코뮤자컬 배우

인생 단 한번의 선물 출연

허생전 주연 출연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