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부평구, 도시재생 새 공간에서 문화행사 '봄날의 굴포' 개최

- 봄날의 굴포, 부평의 새로운 쉼터로 거듭나다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4/16 [11:19]

부평구, 도시재생 새 공간에서 문화행사 '봄날의 굴포' 개최

- 봄날의 굴포, 부평의 새로운 쉼터로 거듭나다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4/04/16 [11:19]

▲ (이미지제공=부평구청)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는 오는 17일 도시재생사업으로 새롭게 조성된 공공문화공간에서 문화행사 '봄날의 굴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굴포천 복원 구간과 구청을 연결하는 지역에 신설된 공공문화공간과 수경시설을 활용한 첫 행사로, 봄맞이 분위기 속에서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선보이며 지역 주민들의 참여를 유도한다는 목표다.

 

행사는 오후 3시부터 8시까지 진행되며, '봄날광장', '봄의 노래, 별의 몸짓', '두근두근 굴포' 등 세 가지 주제로 구성된다.

 

'봄날광장'에서는 영상매체를 통해 도시재생사업 추진 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성과 전시와 부평 지역 생태환경 관련 흥미로운 체험을 즐길 수 있다.

 

'봄의 노래, 별의 몸짓'에서는 시간대별 지역 예술인들이 펼치는 거리공연과 팝페라, 현대무용, 색소폰 연주 등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인다.

 

'두근두근 굴포'에서는 도시재생의 성과와 비전을 구민과 함께 나누는 자리로, 구청중심 공공문화공간 조성사업 및 명칭 공모의 성과 공유, 최종 명칭 소개, 우수작 시상 등이 진행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각 프로그램을 즐기며 조형 그늘막(파빌리온), 쿨링포그(안개형 냉각), 고보조명 등 주요 시설의 기능과 특징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이번 행사는 부평 문화도시 사업과 도시재생사업이 전시·공연 등을 통해 서로 협력하여 사업 간 효과를 극대화하고 구민들에게 더욱 풍요로운 문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구 관계자는 "도시의 변화 속에서 조성된 공공문화공간이 구민들에게 쉼터이자 일상의 쉼표가 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이번 행사에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리며, 더 큰 부평의 도시 경쟁력과 지역 활성화를 위해 도시재생사업을 더욱 내실 있게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주요 행사는 부평구청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될 예정이다.

이 기사 좋아요
기자 사진
내외신문 부국장
내외신문 금감원 출입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