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 동구, 615억 투자해 올해 7천개 일자리 창출…“살고 싶은 도시” 구현 나서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4/07 [10:31]

인천 동구, 615억 투자해 올해 7천개 일자리 창출…“살고 싶은 도시” 구현 나서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4/04/07 [10:31]
본문이미지

▲ 인천 동구청 청사 전경(사진제공=동구청)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 동구(구청장 김찬진)는 올해 615억 원을 투입해 7105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 일자리사업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역 여건과 특성에 맞는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지역 일자리 목표 공시제에 따라 수립된 '2024년도 일자리대책 세부 계획'의 일환이다.

 

구는 5대 추진 전략으로 일자리 거버넌스 강화 도시재생·지역 상권 활성화 중소·뿌리 기업 성장 지원 문화·관광 콘텐츠 강화 고용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취업 지원 등이 포함된다.

 

우선 일자리 거버넌스 관련 10개 사업에는 17000만원이 투입되어 1722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예정이며 도시재생·지역 상권 활성화와 중소·뿌리 기업 성장 지원에 233000만원을 투입하여 77명의 일자리 조성에 나선다.

 

또 문화·관광 콘텐츠 강화 99개 사업에 266억원을 투입하여 1395명의 일자리를 만든다. 그리고 고용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취업 86개 사업에 324억원을 투입하여 3911명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생애주기별·계층별 다양한 일자리 발굴과 함께 관내 기업의 인력난과 채용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찾아가는 일자리발굴단을 구성하고 상설·동행 면접 등을 통해 일자리 현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김찬진 동구청장은 최근 물가 상승과 경기 침체로 구민들의 삶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소상공인 지원을 통해 살고 싶은 도시, 활기찬 행복도시 동구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동구의 일자리 관련 세부 목표는 고용률 66.8%(청년 44.0%, 여성 59.5%), 취업자 수 32000, 상용근로자 수 17400,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 19300명이다

이 기사 좋아요
기자 사진
내외신문 부국장
내외신문 금감원 출입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