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두관,민주당 당대표 출마선언.."1인 정당화 막아야"

김봉화 | 기사입력 2024/07/09 [13:41]

김두관,민주당 당대표 출마선언.."1인 정당화 막아야"

김봉화 | 입력 : 2024/07/09 [13:41]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9일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김 전 의원은 출마 선언문을 통해 이재명 전 대표 체제를 비판하며 "1인 정당화를 막고 눈에 반히 보이는 민주당의 붕괴를 온 몸으로 막아 내겠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세종특별자치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은 막중한 책임을 거슬러 역사상 유례가 없는 제왕적 당대표, 1인 정당화로 민주주의 파괴의 병을 키움으로써 국민의 염려와 실망 또한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화해와 통합, 연대와 연합을 지향했던 김대중 정신도, 아닌 것은 아니라고 이의를 제기했던 노무현 정신도 민주당에서 흔적도 없이 실종된 지 오래”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지금 우리가 이 오염원을 제거하고, 소독하고, 치료하지 않은 채 그대로 간다면 민주당의 붕괴는 칠흑 같은 밤에 번갯불을 보듯 명확하다”며 “저 김두관의 당대표 출마는 눈에 뻔히 보이는 민주당의 붕괴를 온몸으로 막겠다는 강력한 의지”라고 했다.

 

김 전 의원은 “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의 역사로 성장해 온 민주당의 생명은 다양성이며 당원 누구나 각자의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하고 토론해 타협안을 얻을 수 있어야 한다”며 “그러나 지금 민주당에는 토론은 언감생심, 1인의 지시에 일렬종대로 돌격하는 전체주의의 유령이 떠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분권은 정권의 독재와 정당의 획일화를 막을 가장 기본적인 장치”라며 “민주당이 다양성과 분권을 보장해 줄 제도와 장치를 강화해 1인 독주를 막지 못하면 국민이 우려하는 민주당의 위기는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이번 전당대회는 다가오는 지방선거와 대선의 승리를 위해 매우 중요한 선거”라며 “당원 동지 여러분이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민주당이 정권 교체에 성공 함으로써 대한민국이 위기를 극복하느냐, 아니면 정권교체에 실패해 민주당과 대한민국이 모두 회복 불가의 타격을 입느냐의 갈림길에 있음을 뼈저리게 각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naewaynews1@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