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국 주식시장 올라도 불신하는 개미들...개미지옥에 개미핱기..개미들 채권시장으로 대이동

전기차 배터리 관련 주식의 급등과 급락
불법 공매도와 금투세 도입으로 인한 시장 불안
파생상품의 복잡성과 시장 구조적 문제 해결 필요

전태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0:01]

한국 주식시장 올라도 불신하는 개미들...개미지옥에 개미핱기..개미들 채권시장으로 대이동

전기차 배터리 관련 주식의 급등과 급락
불법 공매도와 금투세 도입으로 인한 시장 불안
파생상품의 복잡성과 시장 구조적 문제 해결 필요

전태수 기자 | 입력 : 2024/07/09 [10:01]

[내외신문=전태수 기자]한국 증권시장이 최근 '개미지옥'으로 불리는 이유는 여러 복합적인 요인들이 작용한 결과다. 그리고 그결과로 인해 아무리 주가가 올라도 "떨어지겠지""아직도 한국주식을 믿어" 등  신뢰성은 바닥을 기고 있는 상황이다.

 

배터리 관련 종목의 급등락과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 도입 논란은 이런 개미들의 심리를 더욱 한국주식에 대한 매력을 떨어뜨리고 있다. 그리고 작년과 올해 일명 '작전주' 배터리 관련 종목은 이런 '개미지옥'에 화룡점정"(畫龍點睛)을 찍게 된다. 요즘 신조어 아직도 밧데리냐

 

본문이미지

▲ 18일 2023년도 유가증권시장 우수IB 시상식에 앞서 정은보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거래소)    

 

밧데리는 전기차 산업의 성장과 함께 급격한 상승세를 보였지만,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하지 않아 급락으로 이어지며 많은 개인 투자자들이 큰 손실을 입게 되고 아직도 그수렁에서 나오지 못하고 있다. 

 

이는 특정 배터리 관련 기업의 경우 내부 정보 유출 및 경영권 양수도 해지 등의 이슈로 주가가 급락하여 많은 개인 투자자들이 피해를 보았다.

 

이에 더해 한국 증권시장에서 공매도와 무차입 공매도 문제도 큰 이슈가 되고 있다. 공매도가 금지된 기간에도 불법적인 무차입 공매도가 적발되면서 개인 투자자들의 불신을 샀다. 이는 시장의 투명성을 저해하고, 주가 하락에 대한 두려움을 증폭시켰다.

 

무차입 공매도는 주식을 빌리지 않고 매도하는 행위로, 주가 하락을 예상한 투자자들이 주로 사용하는 방법이며, 이러한 불법 공매도는 개인 투자자들에게 큰 피해를 주었고, 정부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완전히 근절되지 않았다.

 

금투세 도입도 중요한 요인 중 하나다. 금투세는 주식 등 금융투자 소득에 대한 과세를 의미하며, 이는 개인 투자자들의 투자 심리에 큰 영향을 미쳤다. 특히 금투세 도입 초기에는 과세 기준과 방법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시장이 불안정해졌고, 이는 주가 변동성을 높이는 결과를 낳았다. 이러한 불확실성은 투자자들로 하여금 단기적인 이익 실현에 집중하게 만들었고, 장기적인 투자보다는 단기적인 매매를 촉진시켰다.

 

주가연계증권(ELS)와 같은 파생상품도 개인 투자자들에게 큰 손실을 안겨주었다. ELS는 주가 지수나 특정 주식의 가격 변동에 연계된 금융상품으로, 투자자들에게 높은 수익을 약속하지만 그만큼 높은 위험도 동반한다. 특히 기초 자산의 가격 변동에 따라 큰 손실을 볼 수 있으며, 이는 개미 투자자들을 '지옥'으로 몰아넣는 결과를 초래했다. ELS 상품의 복잡한 구조와 높은 수수료는 투자자들이 충분한 이해 없이 투자하게 만들었고, 이는 결국 큰 손실로 이어졌다.

 

한국 증권시장의 구조적 문제도 큰 요인이다. 개인 투자자들은 상대적으로 정보 접근성이 낮고, 기관 투자자들에 비해 시장 변화에 취약하다. 이러한 구조적 문제는 개인 투자자들이 시장에서 불리한 위치에 놓이게 만들었고, 이는 '개미지옥' 현상을 더욱 악화시켰다.

 

정보 비대칭성과 공매도 제도의 불완전한 운영 등이 이러한 구조적 문제를 대표하는 사례들이다. 결론적으로, 한국 증권시장이 '개미지옥'으로 불리는 이유는 배터리 관련 종목의 급등락, 공매도 문제, 금융투자소득세 도입 논란, ELS와 같은 파생상품의 위험성, 그리고 시장의 구조적 문제 등 여러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이다.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시장의 투명성을 높이고, 개인 투자자들의 정보 접근성을 개선하며, 공정한 투자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상투적인 말만 내뱉는 전문가들도 문제다는 지적이다. 

 

작년, 올해 시장이 이렇듯 '개미핱기' 들 무서워서 이제는 채권시장으로 개미들이 옮겨갈 모양세다. 55조 이상이 채권시장에 몰린다는 뉴스들이 들려온다. 

이 기사 좋아요
기자 사진
사단법인 환경과미래연구소 이사장
월간기후변화 발행인
내외신문 대표 기자
페이스북 주소: https://www.facebook.com/chuntesu/
인스타그램주소: https://www.instagram.com/chuntesu201/
트위터 주소: https://twitter.com/innogreeno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