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글로벌 혁신 특구’ 유치에 사활 건다.

-나주서 산·학·연·관 전략회의…한전 등 기관별 전략·대응방안 논의-

손서희 기자 | 기사입력 2023/05/19 [10:00]

‘글로벌 혁신 특구’ 유치에 사활 건다.

-나주서 산·학·연·관 전략회의…한전 등 기관별 전략·대응방안 논의-

손서희 기자 | 입력 : 2023/05/19 [10:00]

 

 

[내외신문=손서희 기자] 전라남도가 국내 최초로 전면적 네거티브 규제를 도입하는 ‘글로벌 혁신 특구 조성’ 공모사업 대응에 본격 나섰다.

 

전남도는 나주시, 한국전력공사, 한국에너지공과대학,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전남테크노파크, 일진전기 등 에너지 분야 주요 산·학·연·관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7일 나주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에서 ‘글로벌 혁신 특구 유치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전략회의에선 정부의 ‘글로벌 혁신 특구’ 조성 방안 발표 내용을 분석하고, 미국·일본·유럽과의 전략적 협력, 에너지 거대 신생 기업 육성 및 해외시장 진출, 지역 혁신거점과 연계·활용 방안 등 특구 유치를 위한 기관별 전략과 대응 방안 등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글로벌 혁신 특구’는 자유롭고 창의적 도전을 위한 기회의 장으로 제품 실증부터 사업화까지 국제적 기준이 적용되는 구역이다.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이자 중소벤처기업부 핵심사업으로, 지난 8일 ‘제233차 대외경제 장관회의’를 통해 발표됐다.

 

정부는 국내 최초로 전면적 사후 규제를 시행하고 기존 규제자유특구의 고도화와 확대 개편을 통해 2023년에 2~3개의 ‘글로벌 혁신 특구’를 시범 지정하고 2027년까지 권역별로 10개를 조성할 방침이다.

 

전남도는 이번 정부 공모에서 에너지신산업 분야에 응모할 예정이다. ‘글로벌 혁신 특구 조성사업’은 세계적 에너지신산업 중심으로 도약을 위해 반드시 유치해야 할 절대 과제다.

 

전남도는 ‘글로벌 혁신 특구’유치를 위해 이미 추진 중인 ‘에너지신산업 규제자유특구’를 중심으로 지난해 9월부터 기획위원회를 구성하고 규제를 발굴해 유치 논리를 보강하는 등 한발 앞서 대비 태세를 갖췄다.

 

지난 3월 이영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참석한 에너지신산업 규제자유특구 중압직류 통전식 개최를 통해 탄소중립이라는 시대적 흐름을 선도하는 ‘에너지신산업 글로벌 혁신 특구’유치를 선언했다.

 

나주 에너지밸리에 구축한 에너지신산업 규제자유특구의 중압직류(MVDC) 실증 기반 시설은 전국 최초이자, 세계적으로는 영국과 독일 다음 세 번째로 갖춰진 실증 기반 시설이다. 세계 최대 규모 전압 용량은 국제적 기준에 버금가는 기반 시설로 손꼽힌다.

 

손명도 전남도 에너지신산업과장은 “지난해부터 준비한 에너지신산업 ‘글로벌 혁신 특구’는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확대와 전기차 보급 확산에 필요한 에너지 분야 첨단산업”이라며 “올해 첫 번째 정부 공모를 반드시 유치해 국제적 기준에 맞는 에너지신산업 협력지구(클러스터)로서 성장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기자 사진
시민포털에 쇼핑,지역,기후변화,소상공인 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시민포털, 내외신문 김누리 기자입니다
시민포털은 지역언론, 지역경제 살리기, 지방언론 살리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