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환매청구권 주식 28개 중 23개가 공모가 이하…투자자 주의 요구

- 환매청구권 종료 24개 종목 중 청구권 행사 종목은 5개 - 25일 종가가 공모가 대비 40%이하도 9개 - 2010년 이후 주식시장 상장 철회 종목 277개, 이중 코스닥이 82%로 대다수 차지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2/11/29 [18:14]

환매청구권 주식 28개 중 23개가 공모가 이하…투자자 주의 요구

- 환매청구권 종료 24개 종목 중 청구권 행사 종목은 5개 - 25일 종가가 공모가 대비 40%이하도 9개 - 2010년 이후 주식시장 상장 철회 종목 277개, 이중 코스닥이 82%로 대다수 차지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2/11/29 [18:14]

▲ 양정숙 의원 국회정무위 질의 모습(사진제공=양정숙 의원실)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2020년도부터 현재까지 환매청구권이 부여된 종목 24개 중 환매청구권 마지막일 종가 이상 유지하고 있는 종목은 단 2개뿐인 것으로 나타나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환매청구권은 기업 상장 이후, 일정 기간 (3개월~6개월) 내에 주식 공모가의 90% 이하로 주식 가격이 내려가는 경우, 최소 90%의 가격을 보장받을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국회 정무위원회 양정숙 의원이 지난 27일 금융감독원과 금융투자협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이후 환매청구권이 부여된 주식종목은 총 28개였고 이중 환매청구권 행사 기간이 종료된 주식 24개 중 실제 환매청구권이 행사된 주식수는 5개 종목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환매청구권 행사 기간 종료된 주식 현황(자료제공=양정숙의원실)

환매청구권 종료 24개 종목 중 청구권 행사 종목 5, 25일 종가기준 공모가격보다 높은 종목은 단 5개뿐

 

환매청구권 행사 기간이 종료된 24개 종목 중 실제 환매청구권이 행사된 종목은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압타머사이언스’, ‘진시스템’, ‘프롬바이오’, ‘툴젠5개 종목이었다. 5개 종목 중 4개 종목이 환매청구권 행사 마지막일 종가가 공모가격보다 낮았기 때문으로 보이며, 나머지 툴젠’ 1개 종목은 공모가격보다 높았지만 환매청구권이 행사되었다.

 

환매청구권 행사일이 지난 24개 종목 중 환매청구권 행사 마지막일 당시 종가가 공모가에 비해 낮은 종목은 6개에 불과했고, 나머지 18개 종목은 공모가보다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렇지만 이후 주가가 내리면서 지난 25일 종가 기준으로 환매청구권 행사 마지막일 종가보다 높은 종목은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레인보우로보틱스등 단 2개뿐이었고, 환매청구권 행사 마지막일 보다는 가격이 낮았지만, 최초 공모가격보다 높은 종목은 디어유성일하이텍2개에 불과했다.

 

결국 25일 현재 24개 종목 중 공모가에 비해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는 종목은 4개뿐이고, 나머지 20개 종목은 공모가보다 낮아 최초 투자자들 입장에서는 손실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25일 종가가 최초 공모가에 비해 40% 이하 가격으로 폭락한 종목이 무려 9개나 되었고, ‘씨앤투스성진은 공모가 대비 15%, ‘케이옥션25%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환매청구권 시점이 도래하지 않은 4개 종목도 사정은 비슷하다. 4개 종목 중 윤성에프엔씨단 한 종목만 25일 종가가 공모가에 비해 높았고, ‘오픈엣지테크놀로지’, ‘더블유씨피’, ‘선바이오등 나머지 3개 종목은 공모가에도 미치지 못했다.

 

양 의원은 투자자 입장에서는 환매청구권이 부여되는 종목이 비교적 안정적이라고 생각해 투자했을 수 있지만, 결과적으로는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며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어 해당 기업들이 환매청구권 행사 마지막일까지는 주가를 관리해 오다가 그 이후 큰 폭으로 주가가 빠지는 경우가 많다며 이 경우 투자자들이 크게 손실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이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010년 이후 주식시장(코스피/코스닥) 상장 철회 277, 이 중 82%는 코스닥 상장 예정 종목

 

한편, 2010년도 이후 코스피 또는 코스닥에 상장하기로 했다가 철회한 종목이 277개에 달했다. 이중 코스피 종목은 5118%였고, 코스닥이 22682%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주식시장 상장 철회 건수는 2018년 이후 전체 건수 대비 10%를 상회하며 2021년도까지 꾸준히 증가해왔고, 올해는 11월 현재 9% 선으로 연말기준 1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2019년과 2020년도의 경우 코스닥 시장 철회 비율이 90%를 넘어섰고, 작년과 올해에도 80%를 넘어 코스닥 시장에 대한 불안정 심리가 높은 것으로 보인다.

 

양 의원은 국내외 주식시장이 전반적으로 냉각기를 맞고 있지만 이럴 때일수록 투자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금융당국의 적극적인 시장 감시와 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투자자들 또한 안정적 투자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