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금융감독원, 기업은행, 농협은행과 '자립준비청년 홀로서기 지원'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2/11/28 [17:40]

금융감독원, 기업은행, 농협은행과 '자립준비청년 홀로서기 지원'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2/11/28 [17:40]

▲ 28일 금감원은 기업은행, 농협은행과 함께 마련한 자립지원금 1억1000만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사진제공=금융감독원)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금융감독원은 기업은행, 농협은행과 공동으로 자립준비청년의 안정적인 사회 정착을 위해 자립준비청년 홀로서기 지원활동을 실시했다.

 

28일 금감원은 기업은행, 농협은행과 함께 마련한 자립지원금 11000만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전달하고 자립준비청년과의 간담회를 개최해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지원금은 10명의 자립준비청년 등에게 전달돼 청년들의 교육, 생활안정 및 자립준비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자립준비청년은 아동복지시설 등에서 보호되다가 통상 만 18세 이후 보호가 종료돼 홀로서기에 나서는 청년을 가리킨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이날 자립준비청년과 간담회를 통해 어려운 환경에서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청년들이 희망을 갖고 정착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은 부모세대의 책임이자, 우리 사회의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전달해 드린 응원의 메시지가 자립준비청년의 홀로서기에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자립준비청년에 대한 사회의 따뜻한 관심이 더욱 확대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금융감독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