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귀포시] 서귀포in정 22년 매출 54억 돌파 ! 매출목표 135% 달성

전태수 기자 | 기사입력 2022/11/22 [14:58]

[서귀포시] 서귀포in정 22년 매출 54억 돌파 ! 매출목표 135% 달성

전태수 기자 | 입력 : 2022/11/22 [14:58]

 

 

서귀포시 공식 농수축산물 온라인 쇼핑몰「서귀포in정」이 지난 18일 2022년 매출액 54억 원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지난해 1월 15일 오픈한 서귀포in정은 지난해 매출액 23억 7600만 원, 현재 올해 매출목표 40억 원을 뛰어넘은 54억 600만원 매출을 달성하며 2개년 누적 매출액 77억 8000만 원으로 대한민국 대표 지자체 온라인몰로 거듭나고 있다.

 

올해 품목별 매출현황을 살펴보면, 서귀포 감귤류 39억 4600만 원, 농산물 5억 3000만 원, 수․축산물 2억 3000만 원, 가공․체험상품은 7억 원의 매출을 나타내고 있고, 특히 서귀포in정 대표상품인 만감류 및 온주감귤이 총 매출액의 73%로 소비자들의 많은 선택을 이끌며 주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서귀포in정은 지난 2년간 고품질 전략의 브랜드 인지도 향상으로, 회원 고객 수가 지난해 15,041명에서 올해 39,126명으로 전년대비 160% 증대되는 가시적인 성과를 이루고 있다.

 

연령별 구매 고객층을 살펴보면 20대(14%), 30대(30%), 40대(39%), 50대(13%)로 30대 ~ 40대가 전체 고객의 69%로 주 고객층을 이루고 있으며, 그 외의 연령층에서도 구매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다양한 연령층의 서귀포in정을 방문하고 상품을 구매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36%), 경상권(24%), 충천권(16%), 전라권(13%) 등 도외 지역에서 98%의 높은 구매현황 보이고 있다.

 

이번 54억 원 매출 돌파 주요 성공요인은, 우수농가 중심의 고품질 상품전략과, 서귀포in정 3PL 통합물류시스템을 도입하여 운영한 결과라고 분석하고 있다.

 

첫 번째 성공요인으로는 고품질 상품 품질관리를 위해 감귤류는 고품질 개별농가만을 대상으로 입점신청을 받으며, 품목별, 판매 시기별 입점기준이 다르지만, 만감류는 평균 13브릭스 이상, 온주밀감은 12.5브릭스 이상 상품만 입점하고 있다.

 

또한 철저한 품질관리를 위해 서귀포시는 최초 품질검사에 그치지 않고 수확 전, 수확 후 검사를 이어가며, 포장 중, 출고 전 창고검사 등 수시로 품질관리를 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만감류 농가 수취가격은 관행거래(상인 관떼기) 대비 평균 57%가 증가하여 농가소득 도모에 기여하고 있으며, 품목별 농가수취가격으로는 레드향 48%, 한라봉 52%, 천혜향 62%, 황금향 64% 이상 상승했다.

 

두 번째 성공 요인으로는 3PL 통합물류시스템의 도입이다.

 

올해 8월 말 한가위 특판을 앞두고 3PL 통합물류시스템 도입으로 14억원의 매출을 달성하여 전년 기획전 5억5백만원 대비 177% 성장했다. 농가의 물류비는 33%(5,000원→3,300원) 감소했고, 거래량은 전년 25톤 대비 2배이상 증가한 51톤을 넘어섰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9월 농수축산물 온라인 거래액이 전년동월 대비 5.5% 하락, 모바일 거래액은 3.8% 하락하는 와중에 달성한 177%의 매출 성장이라 더욱 의미 있는 수치였다.

 

통합물류시스템 도입은 단순히 매출증대의 역할만 한 것은 아니였다.태풍 ‘힌남노’로 인해 제주도 물류가 묶여있을 때, 서귀포in정은 당일배송 서비스를 포함한 모든 배송서비스를 진행할 수 있었고, 농가의 작업 효율성을 높였다.

 

그 결과 시범사업 종료 후 농가 설문을 진행 한 결과 모든 농가가 만족했으며, 만족하는 이유로는 택배비의 33% 감소와 함께 작업 편의성 개선이 가장 높았고, 물류대란 방지 등이 뒤를 이었다.

 

이종우 서귀포시장은 “서귀포in정 사업 추진에 있어 어떠한 수식어나 수치보다 중요한 것이 농민의 마음으로, 농가가 고품질 농산물을 생산하도록 유도하여 충분한 농가수취가격을 받으실 수 있도록 농가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 라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