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여수해경, 전복선박 인명구조 역량 강화 훈련에 나서

두꺼운 선박 외판 절단으로 신속한 인명구조 숙달 훈련

강봉조 기자 | 기사입력 2022/11/21 [09:42]

여수해경, 전복선박 인명구조 역량 강화 훈련에 나서

두꺼운 선박 외판 절단으로 신속한 인명구조 숙달 훈련

강봉조 기자 | 입력 : 2022/11/21 [09:42]

 사진 / 여수해경 전북선박 인명구조 강화 훈련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전복 선박 사고 시 선체외판 절단의 새로운 구조기법 숙달 훈련을 통해 인명 구조역량 강화에 나섰다21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2시께 여수시 수정동 해양경찰 신항 전용부두에서 해경구조대, 녹동, 나로도 구조거점파출소, 여수항공대 등이 참여해 전선박 인명 구조역량 강화를 위한 훈련이 진행됐다.

이번 훈련은 선박이 전복된 상황을 가정해 선내 생존자가 있는 상황을 대비해 수중으로 구조대 진입이 불가능한 상황으로 특수공구를 이용해 선체 외판 절단을 통해 인명을 구조하는 훈련이다.

실제 선박과 동일한 이중저 구조로 제작된 훈련용 선박 외판을 통해 통로개척 장비를 이용 초기대응부터 선체외판 절단, 인명구조 후 침몰을 방지를 위해 절단부위 봉쇄까지 실전 같은 훈련이 단계별로 진행됐다.

여수해경 조영훈 구조대장은새로운 구조기법과 장비를 연구 개발함으로써 요구조자 및 구조대원의 안전을 확보하고 신속한 인명 구조활동을 위해 강도 높은 훈련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