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영장심사 출석…"검찰정권이 군사정권보다 더해"

장덕중 | 기사입력 2022/11/18 [20:03]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영장심사 출석…"검찰정권이 군사정권보다 더해"

장덕중 | 입력 : 2022/11/18 [20:03]

▲ 이재명(좌측) 최측근 정진상(우측), 영장심사 출석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18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남색 정장 차림에 마스크를 낀 채 법원에 도착한 정 실장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에 모습을 드러냈다.


심문 전 취재진을 만난 정 실장은 "검찰 정권의 수사는 증자살인, 삼인성호"라며 "군사정권보다 더한 검찰 정권의 수사는 살아있는 권력에도 향해야 할 것"이라며 검찰이 허위 진실로 무리한 수사를 하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증자살인(曾子殺人)은 거짓말도 여러 사람이 말하면 믿게 된다는 것을 뜻한다.

삼인성호(三人成虎)는 세 사람이 호랑이를 만들 수 있다, 즉 거짓된 말도 여러 번 되풀이하면 참인 것처럼 여겨진다는 뜻이다.

정 실장은 이어 "군사정권보다 더한 검찰 정권의 수사는 살아있는 권력에도 향해야 할 것이며 최소한의 균형이 필요하다"고 했다. "경제 파탄에도 힘든 국민들께서 열심히 생활하시는데 저의 일로 염려를 끼쳐 미안할 따름"이라며 허리를 숙여 인사했다.

그는 추가 질문에는 "자세한 건 변호인과…"라는 말만 남기고 법정으로 향했다.

검찰은 정 실장이 성남시 정책비서관과 경기도 정책실장으로 근무하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으로부터 1억4000만원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검찰은 정 실장이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기밀을 넘겨주며 특혜를 제공하고 대가를 약속받았으며 위례 개발사업과 관련해 대장동 일당과 긴밀히 협력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정진상, 이재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