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 다문화·외국인가구통계, 국가승인통계로 지정

- 인천 지역 특성 반영한 다문화·외국인가구 통계 개발 -
- 다문화·외국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제공 -

김학영기자 | 기사입력 2022/11/02 [09:52]

인천 다문화·외국인가구통계, 국가승인통계로 지정

- 인천 지역 특성 반영한 다문화·외국인가구 통계 개발 -
- 다문화·외국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제공 -

김학영기자 | 입력 : 2022/11/02 [09:52]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인천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다문화·외국인가구통계가 「국가승인통계」로 지정됐다고밝혔다.

 

인천시는 시민들의 생활과 밀접한 지역통계를 연차별로 개발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3월 부터 서울, 경기 다음으로 다문화·외국인이 많이 거주하는 인천의지역적 특성을 감안해 다문화·외국인가구통계를 새로 개발하고 있다.

 

다문화·외국인가구통계는 다문화·외국인가구 및 가구원의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고, 경제활동, 복지, 교육서비스 등 삶의 질 향상을 위한맞춤형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제공하기 위해 것이다.

 

작성 대상은 인천시에 거주하는 다문화·외국인가구 및 가구원이며, 향후 2년 주기로 작성된다.

 

인천시 주관으로 경인지방통계청의 기술지원 및 한국통계진흥원의 학술용역을 통해 진행되며, 통계청의 인구·가구 통계등록부와 지역통계 행정 DB, 주택소유통계 DB 등 방대한 행정자료와 고용노동부, 교육부,법무부 등 각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각종 행정자료를 집계, 연계, 결합해작성된다.

 

작성 분야는 인구·주택, 인구동태, 경제활동, 자산, 복지, 교육 등 6개분야 80여 개의 지표이며, 오는 12월 개발이 완료되면 2023년부터 인천시 홈페이지(인천데이터포털) 및 국가통계포털(Kosis) 등을 통해 시민에게 제공된다.

 

노연석 시 데이터혁신담당관은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과관련된 지역통계를 개발해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