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재호 “조류경보제를 모니터링 제도로 변경해 국민 위험 낮춰야”

- ‘녹조 독성물질 모니터링 및 가이드라인 제정’ 위한 정책보고서 발간 - 세계적 환경기준에 맞춘 강화된 녹조 독성물질 방지 대책 필요

하상기 | 기사입력 2022/10/21 [09:58]

박재호 “조류경보제를 모니터링 제도로 변경해 국민 위험 낮춰야”

- ‘녹조 독성물질 모니터링 및 가이드라인 제정’ 위한 정책보고서 발간 - 세계적 환경기준에 맞춘 강화된 녹조 독성물질 방지 대책 필요

하상기 | 입력 : 2022/10/21 [09:58]

▲ 박재호의원 정책자료집 표지(이미지제공=박재호의원실)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역사상 최악의 녹조 사태를 겪은 낙동강 등 주요 하천의 녹조 모니터링과 가이드라인 제정을 위한 정책보고서가 발간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 남구을)21일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종합감사 첫날에 녹조 독성물질 모니터링 및 가이드라인 마련을 위한 정책방향보고서를 공개했다. 이 보고서는 부경대학교 이승준 교수(수산과학대 식품영양학부)가 집필했다.

 

미국 등 세계 각국은 남세균 독소를 검출하기 위해 진보된 분석 기술을 개발과 환경기준을 강화하는 등 대책을 준비하고 있으나, 우리나라의 경우 느슨한 기준치를 적용하고 있다.

 

이 정책보고서에는 녹조 남세균의 정의와 현황, 해외 기준, 수돗물 마이크로시스틴 결출 결과 등과 함께 조류경보제, 수돗물·레저활동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박재호 의원은 지난 104일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부산시민은 58일간 공업용수로도 부적합한 4등급 이하 낙동강 원수를 정수해서 먹었다는 사실을 밝혀낸 바 있다. 특히 11일간은 폐수 수준의 6등급 수질의 물도 공급됐다. 이날 박 의원은 수질 개선 대안으로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사업의 조속 추진을 촉구했다.

 

박재호 의원은 조류경보제를 모니터링 제도로 변경하여 우리나라 하천에서 녹조 발생 및 오염 정도를 정확히 파악하여 그에 따른 대비책을 마련해, 국민에게 미칠 수 있는 잠재적 위해성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재호의원은 21일 정무위원회 종합감사 첫날, 이승준 교수에게 녹조 남세균의 위험성과 모니터링, 가이드라인 제정 등에 대해 참고인 질의를 펼칠 예정이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