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동연 지사, 나이젤 토핑 COP26 기후대응대사 만나 기후위기 협력 방안 논의

전태수 기자 | 기사입력 2022/10/12 [17:52]

김동연 지사, 나이젤 토핑 COP26 기후대응대사 만나 기후위기 협력 방안 논의

전태수 기자 | 입력 : 2022/10/12 [17:52]

 

 

[내외신문/전태수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나이젤 토핑(Nigel Topping) 유엔기후변화협약(COP26) 기후대응 대사와 만나 기후위기 극복과 탄소중립을 위한 영국과의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7월 콜린 크룩스(Colin Crooks) 주한 영국대사와 기후 위기 극복 방안에 대해 논의한 후 연장선에서 이뤄진 영국 고위급 인사와의 만남이라고 경기도는 설명했다.

 

김동연 지사는 12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나이젤 토핑 COP26 기후대사와 만난자리에서 “경기도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2018년 대비 40% 줄이고, 재생에너지 비율을 30%로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환경문제는 우리 삶 속에서 체화가 돼야 지속가능한 발전이 가능하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삶 속에 체화된 환경정책의 예로 최근 구성된 경기도 레드팀을 언급하면서 “레드팀은 우리 도청에 있는 젊은 직원들이 도에 관련된 일에 대해서 비판하는 걸 목적으로 하는 팀인데, 첫 회의 주제로 일회용품 없애기를 꺼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도청부터 시작하면 산하기관도, 인근 카페에서도 따라 할 것이다. 이건 작은 예에 불과하지만, 경기도는 기업들에 대한 RE100 지원을 검토하는등 전국의 어느 지방정부보다 선도적인 환경정책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앞으로 영국과의 관계에 있어서도 기후변화 분야에 보다 협력관계를 강화했으면 좋겠고, 각 분야별 아이디어 교환, 또 정책 조언, 국제적인 협력을 희망한다”면서 “특히 한국기업에는 충분한 잠재력이 있기 때문에 기업의 재생에너지 활용과 관련해 협력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나이젤 토핑 기후대사는 “제가 기후 행동 챔피언이라는 직함을 가지고 있는데 유엔에서 경기도와 같은 지방정부를 대상으로 기후변화의 중요성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지방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기후변화분야에서) 오히려 국가를 선도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나이젤 대사는 이어 “기후변화 대응은 단순히 폐기물이라든지 온실가스 차원의 환경적인 도전 과제일 뿐만 아니라 이제는 경제적인 경쟁력을 위해서도 반드시 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제사회에서 지방정부의 역할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고 환경을 위해서 뿐만 아니라 경제를 위해서도 반드시 기후 변화 대응은 필요하다. 최근에 탄소중립을 위한 지방정부 간 연대를 위한 단체가 출범하는등 지방정부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으니, 경기도도 이러한 세계 지방정부들의 연대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화답했다.

 

이날 김 지사는 작년 10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채택된 ‘글래스고 기후조약’의 이행을 위해 대한민국의중심인 경기도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글래스고 기후조약은 석탄발전의 단계적 감축, 선진국의 기후변화 적응기금 확대, 국가별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조정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또 지난달 경기도와 시․군, 도의회와 함께한 ‘경기도 탄소중립 공동협력선언’을 예로 들며 앞으로국내외 지자체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나이젤 토핑 기후대응대사는 영국 출생으로 2016년부터 그랜섬기후변화환경연구소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영국 고위급 기후행동 챔피언으로임명돼 2021년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 총괄 업무를수행한 영국의 기후행동 전문가다.

 

이날 만남은 지난 7월 콜린 크룩스(Colin Crooks) 주한 영국대사가 경기도청을 방문해 기후변화에 관한 논의를 진행한 이후 한층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한 자리였다고 경기도는 설명했다. 당시 김 지사와 크룩스 대사는 도와 영국 간 기후변화와 탄소중립 분야의 교류 확대를 위해 협력하기로 한 바 있다. 도는 앞으로 기후위기 문제뿐만 아니라 지자체 상호결연 등 도와 영국간 활발한 교류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