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_로그인 취재국_로그인 시민기자_등록
모든 시민은 기자다!
기자_윤리강령 정치.행정 중소벤처.IT 경제TV 전국종합 인권.복지 오피니언 뉴스_보도자료 Press 광장
오피니언
칼럼_논설.논평
정보관리
시민기자 활동
 ▷ 전체뉴스
 ▷ 사업PR
 ▷ 활동규정
 ▷ 윤리강령

> 오피니언 > 칼럼_논설.논평
  엮인글(트랙백)    주소복사    스크랩    SMS    다중메일    프린트    전체기사목록  
편집부 기자 ▶ 프로필 보기 ▶ 일촌맺기
mbcclub@naewaynews.com ▶ 이메일 보내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내외신문 15-12-16 14:55 | 최종업데이트 15-12-16 14:55    
창작오페라, 뉴서울오페라단,
(독자기고) 한국 창작오페라의 길

홍지원 뉴서울오페라단 단장

 

민간 오페라단의 창단으로 겁 없이 뛰어든 나의 길은 너무도 험한 가시밭길 이었고, 시련의 연속이었지만 이 어려운 길을 숙명으로 받아들이면서 가야한다는 어떤 사명감과 같은 것이 다른 분야로 눈길을 돌릴 수 없게 만들었다.

 

1999년 창단과 함께 창작오페라에 관심을 갖고 서툴지만 가장 한국적인 우리의 소재로 가장 세계적인 한국창작오페라를 만들어 나가자는 목표를 설정하였고, 서툰 날개 짓을 하기 시작했다.

 

2005년에는 서울과 평양에서 ‘아, 고구려 광개토호태왕(2005)’을 공연했다. 북한에서는 평양 봉화예술극장이라는 최고의 무대를 제공했다. 이 작품은 광개토대왕이 고구려의 옛 땅 요동벌을 되찾는 이야기로 그 이면에는 사랑을 잃은 남자의 슬픔을 함께 그려냈다. 민족적 자존심을 느낄 수 있는 시대의 영웅을 소재로 선택한 것만으로도 남북이 공감할 수 있었다.

 

오페라 형식의 음악은 대중음악처럼 경제성이 있는 공연예술이 아니기에 세계 모든 선진국들도 어느 정도 대기업과 정부가 후원을 하고 있지만, 창작오페라를 선진화하는 목표를 정해서 민간 오페라단을 이끌어가는 일이 쉽지는 않았다.

 

화폐중심으로만 생각하고 움직이는 현실 속에서 순수 클래식 한류의 세계화를 꿈꾸는 오페라단장의 고뇌를 알아주는 이 없었지만 그래도 다시 도전해 보았던 “오페라 시집가는 날”은  “맹진사댁 경사”라는 한국적 해학과 교훈이 담긴 소재를 한국적 질감으로 표현하고자 국악을 전공한 작곡가를 선택하여 베이징 상해대극원 오페라극장에서 관광페스티벌 개막작품으로 올린 것이 중국 정부 주요 인사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클래식 한류의 개척에 대한 가능성이 조금씩 열리는 것을 알고 더욱 많은 부분을 가다듬을 생각으로 공연시마다 보완점을 메모해두었고, 완숙도를 더해가는 동안 중국으로부터 공동제작의 제의가 들어오고 2016년 “오페라 사마천”을 중국과 한국에서 시연하기로 합의했다. 계약과 함께 기자회견을 양국에서 2회 개최하였고, 서로 오고 가는 동안 문화교류로 인한 경제교류의 물꼬도 열렸다. 문화교류가 인적 교류를 촉진하고 그것이 다시 경제교류로 이어지는 것은 당연한 수순으로 보인다

 

그래서 이제는 중국 관광객들이 한국 관광에서 필수적으로 공연을 관람하게 하는 코스를 개발하는 것도 구상하게 되었다. 그들의 자랑스런 이야기와 그들의 감명깊은 이야기가 한국적인 창의성으로 재탄생하게 하여 그들이 찾아와서 보고 즐기는 품격 있는 공연예술의 창작을 해보는 것이다.. 그러나 한국과 중국이 모두 공감하는 소재라면 더욱 좋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리고 거대한 대륙과 이어진 작은 반도국가의 흥과 한을 품은 예술적 유전자가 지닌 우성적 강점을 뮤지컬, 마당극 등의 다양한 공연예술에 응용하여 중국 대륙은 물론 세계에 무대에서 마음껏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정부가 창작산실을 양성하는 공적투자와 지원을 늘려 나가면 좋겠다. 우리의 젊은 공연예술가들이 지구촌 구석구석을 누비면서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어린 날개에 힘을 실어 준다면 우리는 문화를 통해서도 부강해지는 국가, 행복해지는 국가로 더 빨리 나아갈 것이라고 믿는다.

 

오페라의 탄생은 16세기말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예술가 집단이 고대 그리스 비극의 정신을 부활시키려는 노력 끝에 발견한 형식에서 뿌리를 찾을 수 있지만,  우리 민족의 문화적 자존심과 천부적인 끼를 오페라 형식에 담아내려는 노력도 함께하면 좋겠다. 우리는 이제 남의 것을 재현하고 모방하고 배우는 것에서 머물 수 없기에 공연예술을 통해서 새롭게 위대한 우리 자신을 발견해야만 하는 것이다. 그것이 한국 창작오페라의 길이기도 한 것이다.            

수정 | 삭제 | 답글
엮인글(트랙백) 주소:http://naewaynews.com/wellplaza/site/board/trackback.php?index_no=164138 복사
엮인글 0개
따뜻한 보수 유승민과 대구가 함께한다.
청년 수당과 고용 개혁
→뉴스홈으로   ↑ top





"젊은이들은 어떤 꿈을 꾸고있나요?"



제5회 대한민국 바른 언론 지도자 상 수상



공지게시판
- [공지] 제4차 네이버...
- 제16회 서울국제청소년영화제에...
- <인사> 내외신문
시민기자 보도자료
- 전북경찰청 서해안 고순대,...
- 허위 처방전으로 다이어트...
- 부산경찰 서구 초장안심길 조성...
- 당진시농업기술센터,사과...





시민기자 사업PR
내 사업 PR 하고...
“꿈과 희망이 넘치는 세상”  내외신문...
"유비쿼터스,...
배달코리아 , 배달 어플리케이션의 선두로...
삼성 갤럭시 S2...
내외신문 구독자 이벤트 삼성 갤럭시 S2 공짜로...
무더운 여름 아쿠아...
마몽드는 올해 여름무더위 로부터 자극받는...

우수추천업체
청계천 주변 최고의...
  청계천 주변 최고의 레스토랑, 탑클라우드   -서울 종로타워 33층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전체 / 주간 / 월간
소외된 자들의 목소리를...
韓ㆍ日 독도갈등 재점화 조짐
대규모 ‘실직대란’이 시작됐다
고 최진실, 전 매니저...
인천청, 생계침해범죄 대책...
청계천 주변 최고의...
'09년 생계형 화물경유차...
2009 달라지는 서울생활 2편...


 
 

신문사소개 | 제휴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수집거부 | 광고문의 | 광고단가표 | 독자권익위원회 |
본사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4가 281 삼부르네상스 한강 605 내외신문 대표이사 / 발행인 全炳吉
(代) (02)783-6115 : 015-8507-2845 (24시문자전용)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l e-mail: goinfomaker@gmail.com
신문등의 자유와 기능보장에 관한 법률 제12조의 규정에 따른 문광부등록: 경기다01118(2008.12.12) 」
내외신문은 한국인터넷신문방송협회 정회원사입니다.
Copyright ⓒ 1996 뉴스인포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mbcclub@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