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_로그인 취재국_로그인 시민기자_등록
모든 시민은 기자다!
기자_윤리강령 정치.행정 중소벤처.IT 경제TV 전국종합 인권.복지 오피니언 뉴스_보도자료 Press 광장
뉴스 보도자료
뉴스 보도자료
지역 뉴스네트
포토 뉴스
포토 공유
시민기자사업PR
세상이야기
포털에 뉴스 전송
이슈/아젠다
여론광장
열린게시판
워싱턴에서 전하는 장애인 소식
인터뷰
지면_신문보기
시민기자 활동
 ▷ 전체뉴스
 ▷ 사업PR
 ▷ 활동규정
 ▷ 윤리강령

> 뉴스 보도자료 > 포토 공유


▣ 내외신문 포토 공유는 열린 커뮤니티를 지향하는 서비스로써, 직접 촬영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여러 사람들과 함께 게시하고 공유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엮인글(트랙백)    주소복사    스크랩    SMS    다중메일    프린트    전체기사목록  
김규민 기자 ▶ 프로필 보기 ▶ 일촌맺기
kmb2578@daum.net ▶ 이메일 보내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내외신문 18-03-27 10:58 | 최종업데이트 18-03-27 11:00    
태그와 태그는 쉼표로 구분하며, 10개까지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불교에서 바라본 명리학

[내외신문=김규민 기자] 경남 김해시 분성산 중턱 비탈진 산기슭 아래 자리 잡은 성조암(聖祖庵) 주지 세등(世燈)스님은 불자가 첫 마음을 냈을 때의 신심을 평생토록 지닐 것을 강조한다. 성조암은 김해 가락국 시조인 수로왕을 성조(聖祖)라 일컫는 데서 유래한다고 한다. 김수로왕의 극락왕생을 빌기 위해 아들인 가락국 제2대 거등왕이 창건했다고 전해지는 성조암은 수로왕의 영정을 모셔놓은 사찰로 유명하다. 절에 불이 나도 영정만은 타지 않았다는 전설이 있어 수로왕의 영험이 깃든 곳이라 한다.

세등스님은 이 절에 2009년 부임했다.스님은 1961년 전남 여수에서 태어나 1989년 화엄사로 출가, 행자수업에 들어갔다. 91년 지형스님을 은사로 사미계를 95년 비구계를 받아 지녔다. 해인사 강원을 중퇴하고 중앙승가대 사회복지학과 졸업, 원광대 대학원에서 종교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제주 관음사에서 교무국장 소임을 2년간 맡은 후 해인사 율원에서 율장연구를 했다. 직지사 교무국장 겸 강사를 맡았고, 그 이전엔 송광사와 쌍계사 선원에서 참선수행에 몰입하기도 했다.

 김해지역에 불교대학을 열어 운영해보라’는 말에 힘을 얻어 대중포교의 원력을 펼치기로 작심했다. 2004년 문을 연 김해불교대학은 경·율·선에 걸친 수행력에다 정열과 성심을 다 쏟아 붓는 스님의 강의에 수강생은 주야간 합쳐 한 기수에 200여명에 이르렀다고 한다. 스님께 불명을 받은 불교대학 졸업생만도 5년에 걸쳐 1300여명이나 된다고 한다.

평상시 명리학에 관심이 많아 성조암 세등스님 명리학강좌에 초대를 받아 가게 되었다. 그곳에는 50여명의 많은 수강생들이 와 있었다. 그날 행사는 더힐링 다문화센터에서 주최하고 장소까지 마련해 주었다 한다.
세등스님은 기독교,천주교,불교의 결론은 행복추구라면서 불교는 고통의강을 건너 행복으로 가는 정토라고 하였다.
송대에 이르러 사주 명리학은 한사람의 걸출한 학자를 배출하게 되는데 그의 이름은 "서공승"으로서 호는 "자평"이라고 한다. 사주 명리학을 일컬어 "자평학"이라고 하는 연유가 바로 이때문이다.
그는 년월일시의 판단법을 제시하고 일간을 기본으로 사주를 분석하여 학문으로서 사주 명리학을 체계화 시켰으며 이후의 사주 명리학을 연구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큰 영향을 끼쳤다.


운명을 점치는 학문
사람이 태어난 때를 말하는 사주에 바탕을 두어 운명을 예측하는 학문. 사주명리학(四柱命理學), 사주학(四柱學), 팔자학(八字學), 추명학(推命學), 산명학(算命學), 역학(易學)이라고도 한다. 태어난 연(年)·월(月)·일(日)·시(時)의 네 간지(干支)를 각각 사람의 운명을 지탱하는 네 개의 기둥이라고 보아 사주(四柱)라고 부른다. 명리학은 개인의 운명을 뜻하는 길흉화복(吉凶禍福)을 예측하는 학문이다.

음양과 오행

명리학은 동양에서 전통적으로 내려온 자연철학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동양의 자연철학은 음양(陰陽)과 오행(五行)으로 요약되는데, 음양은 자연·우주·인간 등 이 세상을 구성하는 모든 것은 하늘과 땅, 남자와 여자, 홀수와 짝수, 밝음과 어둠, 뜨거움과 차가움 등과 같이 상대적인 쌍으로 형성되어 있다는 사상이다. 오행은 우주를 이루는 물질을 불(火)·물(水)·나무(木)·쇠(金)·흙(土)의 다섯 가지라고 보고, 이 다섯 가지 물질이 서로 관련되고 변화하는 양상을 바탕으로 세상의 흐름을 판단하는 사상이다.

이 다섯 가지 물질은 상생(相生)과 상극(相剋)의 관계를 갖고 있다. 상생은 한 물질이 다른 물질에게 도움을 주는 관계로, 물이 나무를 키우고, 나무는 불을 만들며, 불은 흙을 낳고, 흙에서는 쇠가 나오며, 쇠에는 물이 맺힌다는 의미로 요약된다. 상극은 이와 반대로 한 물질이 다른 물질을 이기는 관계로, 물은 불을 이기고, 불은 쇠를 녹이며, 쇠는 나무를 자르고, 나무는 흙을 이기고 솟아나며, 흙은 물을 가두기 때문이다.

하루 24시간, 12간지

간지(干支)는 시간, 공간, 방위 등에 의미를 부여한 전통적인 방식이다. 십간(十干)과 십이지(十二支)를 조합한 60주기(周期)가 기본 단위이다. 중국의 상(商) 나라 때부터 간지가 이용된 사례가 남아 있으며, 한(漢) 나라 때부터는 하루 24시간을 12지(十二支)로 구분하기 시작했다. 이 때 비로소 연·월·일·시를 사람의 운명과 관련지어 네 개의 기둥으로 보기 시작했다. 춘추전국시대(春秋戰國時代)에 이르러 간지의 사용과 음양오행설이 확산되면서 간지와 음양오행설을 바탕으로 길흉화복을 예측하는 풍토가 시작되었다.

2시간 30분에 걸친 성조암 세등스님의 강의에 절로 고개가 끄덕여지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명언은 "100% 운명은 바꿀수 있다"라는 말이 정말 모든 세상사람들에게 전해주고 싶은 성조암 세등스님의 바람이 아닐까 생각한다.

수정 | 삭제 | 답글
엮인글(트랙백) 주소:http://naewaynews.com/wellplaza/site/board/trackback.php?index_no=212198 복사
엮인글 0개
김포시&김포문화재단&롯데월드, MICE 관광상품 활성화 업무협약(...
중국동포지원센터(대표 박옥선) 주최, 2018년 제1기 ‘통신기자 ...
→뉴스홈으로   ↑ top





"젊은이들은 어떤 꿈을 꾸고있나요?"



제5회 대한민국 바른 언론 지도자 상 수상



공지게시판
- [공지] 제4차 네이버...
- 제16회 서울국제청소년영화제에...
- <인사> 내외신문
시민기자 보도자료
- 원혜영 의원, 궁예도성 남북...
- 광주북부경찰서, 폭행사건...
- 광물자원 목절점토,...
- 광주경찰청‑광주광역시...





시민기자 사업PR
내 사업 PR 하고...
“꿈과 희망이 넘치는 세상”  내외신문...
"유비쿼터스,...
배달코리아 , 배달 어플리케이션의 선두로...
삼성 갤럭시 S2...
내외신문 구독자 이벤트 삼성 갤럭시 S2 공짜로...
무더운 여름 아쿠아...
마몽드는 올해 여름무더위 로부터 자극받는...

우수추천업체
청계천 주변 최고의...
  청계천 주변 최고의 레스토랑, 탑클라우드   -서울 종로타워 33층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전체 / 주간 / 월간
소외된 자들의 목소리를...
韓ㆍ日 독도갈등 재점화 조짐
대규모 ‘실직대란’이 시작됐다
고 최진실, 전 매니저...
인천청, 생계침해범죄 대책...
청계천 주변 최고의...
'09년 생계형 화물경유차...
2009 달라지는 서울생활 2편...


 
 

신문사소개 | 제휴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수집거부 | 광고문의 | 광고단가표 | 독자권익위원회 |
본사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4가 281 삼부르네상스 한강 605 내외신문 대표이사 / 발행인 全炳吉
(代) (02)783-6115 : 015-8507-2845 (24시문자전용)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l e-mail: goinfomaker@gmail.com
신문등의 자유와 기능보장에 관한 법률 제12조의 규정에 따른 문광부등록: 경기다01118(2008.12.12) 」
내외신문은 한국인터넷신문방송협회 정회원사입니다.
Copyright ⓒ 1996 뉴스인포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mbcclub@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