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_로그인 취재국_로그인 시민기자_등록
모든 시민은 기자다!
기자_윤리강령 정치.행정 중소벤처.IT 경제TV 전국종합 인권.복지 오피니언 뉴스_보도자료 Press 광장
뉴스 보도자료
뉴스 보도자료
지역 뉴스네트
포토 뉴스
포토 공유
시민기자사업PR
세상이야기
포털에 뉴스 전송
이슈/아젠다
여론광장
열린게시판
워싱턴에서 전하는 장애인 소식
인터뷰
지면_신문보기
시민기자 활동
 ▷ 전체뉴스
 ▷ 사업PR
 ▷ 활동규정
 ▷ 윤리강령

> 뉴스 보도자료 > 여론광장
  엮인글(트랙백)    주소복사    스크랩    SMS    다중메일    프린트    전체기사목록  
김가희 기자 ▶ 프로필 보기 ▶ 일촌맺기
jj1441@empas.com ▶ 이메일 보내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내외신문 10-01-01 05:14 | 최종업데이트 10-01-01 05:14    
태그와 태그는 쉼표로 구분하며, 10개까지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노무현 시민학교' 온라인에서 만날 수 있다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9월 29일 저녁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한국미래발전연구원 주최로 열린 '노무현 시민학교'에서 '노무현의 가치 어떻게 계승할 것인가'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 유성호
 
이해찬 "노무현·김대중 대통령의 서거, 참 유난하고 특별한 해입니다"
 

"금년 여름은 장례 치르느라 다 지나간 것 같아요. 오늘(2009년 8월 25일) 아침 10시에 동작동 현충원에서 김대중 대통령 삼우제를 지냈습니다. 저는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두 분을 모시고 정치 20년을 같이 했는데 올해 이 두 분의 서거를 보면서 '참 유난하고 특별한 해다'라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추구하셨던 사람 사는 세상, 이 세상은 참 별 거 아니거든요. 이렇게 우리가 같이 살면 그게 사람 사는 세상이거든요. 그런데 왜 그걸 일부러 강조했을까요? 그게 우리의 과제인 겁니다. 사람들이 어울려 살면 되는데 왜 그걸 못하느냐. 실제로 우리가 추구하는 목표라는 것은, 더불어 즐겁게 잘 사는 사회, 공동체를 만드는 거죠."

 

박원순 "너무 좋아서 외우고 다니는 문장 'Eine andere Welt ist möglich'"

 

"'민주주의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 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입니다.' 이 말은 노무현 대통령이 하신 말씀이죠. 사실 제가 1994년에 참여연대를 만들 때 구호가 '시민의 힘이 세상을 바꿉니다'였는데요, 시민운동만이 아니라 우리사회 전체를 좀 더 인간다운 사회로 바꾸는 힘 자체가 시민들의 조직된 힘인 것 같습니다.

 

시민이란 모래알처럼 다 흩어져 힘을 쓸 수 없어서 우리시대에 조직될 필요가 있는 것이죠. 제가 굉장히 좋아하는 말 중 하나가 '또 다른 세상은 가능합니다'라는 것입니다. 여러분, 지금 세상 만족하십니까? 더 좋은, 더 인간적인, 더 민주적인, 더 삶의 질이 보장된 세상, 또 다른 세상이 가능하다고 봅니다. 제가 독일어를 배운 적은 없습니다만, 이 문장이 너무 좋아서 제가 외우고 다닙니다. 'Eine andere Welt ist möglich'"

 

이정우 "'정치평론가' 어머니의 선견지명 '대통령은 노무현이라야 한다'"

 

"제 어머니께서는 늘 사회 문제에 관심 많고 시간마다 라디오 뉴스를 들으셔서 정치를 잘 아셨어요. 자식들이 '정치평론가'라는 별명도 붙여드렸는지요. 여러 정치인을 관찰해보고서 하시는 말씀이 '노무현이 최고다, 노무현이라야 한다', 노상 가면 그런 말씀을 하시더라고요. 저도 그런 영향을 받아서 노무현을 좋아하게 됐지요. 2001년에 돌아가셨는데, 돌아가시기 한 달 전에 여론조사기관에서 전화를 받으셨습니다. '내년 대선에 누구를 지지하느냐' 물으니 모친이 '노무현을 지지한다' 하셨대요.

 

'내년에 누가 대통령이 될 거라 생각하느냐' 했는데 노무현이 될 거다(청중 박수), 그랬더니 전화하는 아가씨가 굉장히 의아해 하더라는 겁니다. 대구에 사는 80대 할머니가 노무현을 지지하고 '노무현이 대통령될 거다'라고 대답을 하니까, 이상하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자식들이 '에이, 어무이도. 노무현이 어떻게 대통령까지 되겠습니꺼' 했는데 어머니께서는 한 달 뒤에 돌아가셨지요. 그 뒤 노무현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었습니다."

 

문재인 "저는 노 대통령 같은 끼가 없어서 대중강연이 오늘 처음인데..."

 

"저는 그런 끼가 없어서 대중강연이 오늘 처음인데, 게다가 부산에서는 보기 힘들 정도로 넓은 곳에 많은 분들이 오셔서 더 긴장됩니다. 노무현 대통령께서 퇴임하시고 봉하에 내려가셨는데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왔기 때문에 매일 몇 번이고 나가서 방문객들한테 인사 말씀하셨죠. 그 때문에 얽매여서 힘들다고 저희들한테 하소연도 하셨는데, 제가 보기엔, 그러면서도 사실은 방문객들한테 인사 말씀하시는 걸 참 좋아하셨어요(청중 웃음).

 

말씀하시는 걸 보면, 자신도 모르게 말에 빠져서 방문객들 붙잡고 한 시간 넘게 이야기하기도 하셨고요(청중 웃음). 때론 관광버스 타고 오신 연세 많은 분들 상대로 대학생들한테 강의하듯이 따분하게 이야기하기도 하시고(청중 웃음). 그렇게 방문객들 앞에서 밀짚모자 쓰시고 어떤 때는 손녀하고 자전거 탈 때 쓰셨던 제주도 특산 모자 쓰시고 방문객들 앞에서 말씀하시는 걸 즐기시던 모습이 그립습니다."

 

유시민 "한참 동안 강의 원고를 쓰지 못하고 생각만 했습니다"

 

"이 주제를 맡고나서 한참 동안 강의 원고를 쓰지 못하고 생각만 했습니다. 쓸 수가 없는 기분이어서요. 그러다가 제가 직접 무어라 말하기보다는 옛 성현의 말씀에 기대어 보는 게 좋지 않나하는 생각이 들어서, 제가 예전에 읽었고 근자에도 읽고 있는 책들 중에서 노무현 정신 또 그것을 계승하는 방법 등에 대해 원용할 수 있는 게 뭐가 있을까 찾아봤습니다.

 

제가 1주기 때에 나와야 할 대통령 전기 성격의 책을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이와 관련해서 옛 말씀자료, 비공개 자료들인 구술자료와 직접 쓰신 자료들, 노 대통령의 삶에 관한 여러 기록들, 그 분의 연고 등을 쭉 살펴보면서 아, 이것이 아닐까 생각한 게 사생취의(捨生取義)입니다. 삶을 버리고 의를 취한다. 또는 의를 위해서는 생명도 버릴 수 있다. 조금 더 평이하게 말하면 사리취의(捨利取義), 의로움을 위해 이로움을 버릴 수 있다."

 

지난 8월 25일부터 9월 29일까지 한국미래발전연구원(이사장 이재정) 주최로 열린 '노무현 시민학교' 특강을 온라인에서 들을 수 있게 됐다. 오프라인에서 진행된 노무현 시민학교에 참석하지 못했던 여러분들의 요청에 의해 <오마이뉴스>는 한국미래발전연구원 함께 온라인 버전의 특강을 마련했다.

 

12월 31일부터 시작된 '온라인 노무현 시민학교' 특강에는 이해찬 전 총리,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이정우 전 청와대 정책실장,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 유시민 전 장관 등 다섯 명이 강사로 나선다. 다만, 오프라인 특강에 참여했던 영화배우 문성근씨는 본인의 사정으로 온라인 특강에서는 만날 수 없다는 점이 다소 아쉽다.

 

노무현 시민학교는 오프라인에서 한 강좌당 3만원이었던 수강료를 온라인에서는 5000원으로 대폭 낮췄다. 또한 전체 5강을 모두 수강할 경우 2만원으로 할인되며, <오마이뉴스> 10만인클럽 회원에게는 1만5000원으로 추가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서비스 기간은 전체 수강의 경우 60일, 개별 수강의 경우 10일이다.

 

 

  
미래연 주최로 열린 <노무현 시민학교> 오프라인 강좌에 참석한 수강생들.
 
덧글 개 수정 | 삭제 | 답글
엮인글(트랙백) 주소:http://naewaynews.com/wellplaza/site/board/trackback.php?index_no=38925 복사
엮인글 0개
재미난이야기
다시 광화문에서
→뉴스홈으로   ↑ top




"젊은이들은 어떤 꿈을 꾸고있나요?"



제5회 대한민국 바른 언론 지도자 상 수상



공지게시판
- [공지] 제4차 네이버...
- 제16회 서울국제청소년영화제에...
- <인사> 내외신문
시민기자 보도자료
- 전북경찰청 서해안 고순대,...
- 경북경찰청, 불법촬영물 게시...
- 부산경찰청, 민간전문가 초청...
- 서울시, ‘어린이 치어리딩...





시민기자 사업PR
내 사업 PR 하고...
“꿈과 희망이 넘치는 세상”  내외신문...
"유비쿼터스,...
배달코리아 , 배달 어플리케이션의 선두로...
삼성 갤럭시 S2...
내외신문 구독자 이벤트 삼성 갤럭시 S2 공짜로...
무더운 여름 아쿠아...
마몽드는 올해 여름무더위 로부터 자극받는...

우수추천업체
청계천 주변 최고의...
  청계천 주변 최고의 레스토랑, 탑클라우드   -서울 종로타워 33층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전체 / 주간 / 월간
소외된 자들의 목소리를...
韓ㆍ日 독도갈등 재점화 조짐
대규모 ‘실직대란’이 시작됐다
고 최진실, 전 매니저...
인천청, 생계침해범죄 대책...
청계천 주변 최고의...
'09년 생계형 화물경유차...
2009 달라지는 서울생활 2편...


 
 

신문사소개 | 제휴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수집거부 | 광고문의 | 광고단가표 | 독자권익위원회 |
본사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4가 281 삼부르네상스 한강 605 내외신문 대표이사 / 발행인 全炳吉
(代) (02)783-6115 : 015-8507-2845 (24시문자전용)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l e-mail: goinfomaker@gmail.com
신문등의 자유와 기능보장에 관한 법률 제12조의 규정에 따른 문광부등록: 경기다01118(2008.12.12) 」
내외신문은 한국인터넷신문방송협회 정회원사입니다.
Copyright ⓒ 1996 뉴스인포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mbcclub@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