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_로그인 취재국_로그인 시민기자_등록
모든 시민은 기자다!
기자_윤리강령 정치.행정 중소벤처.IT 경제TV 전국종합 인권.복지 오피니언 뉴스_보도자료 Press 광장
뉴스 보도자료
뉴스 보도자료
지역 뉴스네트
포토 뉴스
포토 공유
시민기자사업PR
세상이야기
포털에 뉴스 전송
이슈/아젠다
여론광장
열린게시판
워싱턴에서 전하는 장애인 소식
인터뷰
지면_신문보기
시민기자 활동
 ▷ 전체뉴스
 ▷ 사업PR
 ▷ 활동규정
 ▷ 윤리강령

> 뉴스 보도자료 > 여론광장
  엮인글(트랙백)    주소복사    스크랩    SMS    다중메일    프린트    전체기사목록  
박창식 기자 ▶ 프로필 보기 ▶ 일촌맺기
▶ 이메일 보내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내외신문 09-05-29 00:00 | 최종업데이트 00-00-00 00:00    
서민대통령의 부활
엊그제 만난 40대 지인이 이렇게 말하더군요.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북송금 특검, 이라크 파병, 한-미 자유무역협정 등을 밀어붙인 것 때문에 종종 배신감을 느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토요일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듣고 다음날부터 슬슬 슬퍼지더니, 그동안의 배신감이 눈 녹듯이 사라져가더라는 겁니다. 왜 그의 마음이 바뀌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그의 직장 동료들은 교통편을 전세 내어 봉하마을에 다녀오고자 십시일반 모금을 했다고 합니다. 모금 의논을 하는 과정에서 나온 이야기들은 이런 겁니다. “서민 대통령이니까” “종부세는 잘 만들었잖아” “상고 나와서 대통령 된 것도 애들 교육에 바람직한 거잖아” …. 이것도 참 오랜만에 들어보는 이야기들입니다.

저는 지난 토요일부터 사흘간 봉하마을 취재를 했습니다. 봉하마을은 모든 여건이 열악합니다. 외진 곳이라 가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진입로가 좁다고 차량을 통제하는 통에 꽤 오래 걸어들어가야 합니다. 나중에 나아졌지만 처음 며칠간 조문객들이 음식료품으로 제공받은 것은 컵라면 정도였습니다. 그것도 길게 줄을 서야 했고, 그나마도 물건이 동나 중단되기 일쑤였습니다. 존경받는 지도자급 인사들도 꽤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다른 유명인사의 장례와 비교할 때, 정·관·재계 조문객의 수는 적었습니다. 대신에 엄청나게 많은 서민들이 마을을 찾아, 분향소 앞에 줄을 길게 늘어섰습니다.

문득 2002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때 생각도 났습니다. 저는 노무현 후보가 이인제 후보를 누르고 1등을 한 광주대회를 취재했습니다. 그때, 우리 정치사상 최초의 인터넷 팬클럽으로 노사모가 조직된 게 화제였습니다. 저는 도대체 어떤 사람들이, 왜 노 후보 같은 사람을 좋아하는지가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회원 여러 명을 인터뷰했는데 그중 장아무개(당시 37·여)씨는 “노무현님이 상고 출신으로 뒤늦게 고시공부해서 오늘에 이른 게 마음에 든다”며 “나도 대학 진학을 못 하고 뒤늦게 일본어를 공부해 통역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노 후보가 자신과 같은 서민이며, 비주류라서 공감하고 지지한다는 이야기였습니다. 노 후보는 장씨와 같은 서민들의 지지가 폭발한 데 힘입어 대선후보 경선과 대선 본선에서 이깁니다. 이어 그는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때 국민 참여가 핵심이라는 뜻에서 ‘참여정부’라고 새 정부 이름을 정했습니다.

그런데 정작 임기중에 서민 대통령의 이미지는 사라져버립니다. 대북송금 특검, 화물연대 파업, 이라크 파병, 한-미 자유무역협정, 취재 선진화 등의 갈등 현안이 꼬리를 물었고, 그때마다 보수와 진보 세력은 총력 세 대결을 벌였습니다. 이 와중에 노 전 대통령은 이들 세력들과 아옹다옹 다투기나 하는 존재로, 언론을 통해 투영됐습니다. 지난 대선 때는 530만표 차이로 정권을 한나라당에 넘겨준 ‘주범’처럼 취급당했습니다.

이번 국민장을 통해 국민들은 노 전 대통령의 본디 모습을 되찾아내고 있는 듯합니다. 서민의 희망이며, 권력을 국민에게 되돌려준다는 점에서 진정한 민주주의자의 모습으로 말입니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일입니다. 노 전 대통령의 이번 행동은 비극입니다. 그러나 이로써 그는 자신이 내걸어왔던 ‘가치’를 복원하고 더 이상 훼손되는 것을 막았습니다.

언론과 무관하게 국민들 스스로가 노 전 대통령을 재평가한다는 점도 의미심장합니다. 국민들이 앞서가고 언론은 제구실을 못했으니, 언론도 자신을 성찰해야겠습니다.

오늘은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 날입니다. 이제 되었습니다. 모든 짐을 내려놓고 편안히 떠나십시오.

 

한겨레신문 박창식 정치부문 선임기자

덧글 개 수정 | 삭제 | 답글
엮인글(트랙백) 주소:http://naewaynews.com/wellplaza/site/board/trackback.php?index_no=28499 복사
엮인글 0개
"여기, 또 한 사람이 갑니다"
7년전 민주화 대통령 노 전 대통령을 기리며
→뉴스홈으로   ↑ top




"젊은이들은 어떤 꿈을 꾸고있나요?"



제5회 대한민국 바른 언론 지도자 상 수상



공지게시판
- [공지] 제4차 네이버...
- 제16회 서울국제청소년영화제에...
- <인사> 내외신문
시민기자 보도자료
- 전북경찰청 서해안 고순대,...
- 경북경찰청, 불법촬영물 게시...
- 부산경찰청, 민간전문가 초청...
- 서울시, ‘어린이 치어리딩...





시민기자 사업PR
내 사업 PR 하고...
“꿈과 희망이 넘치는 세상”  내외신문...
"유비쿼터스,...
배달코리아 , 배달 어플리케이션의 선두로...
삼성 갤럭시 S2...
내외신문 구독자 이벤트 삼성 갤럭시 S2 공짜로...
무더운 여름 아쿠아...
마몽드는 올해 여름무더위 로부터 자극받는...

우수추천업체
청계천 주변 최고의...
  청계천 주변 최고의 레스토랑, 탑클라우드   -서울 종로타워 33층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전체 / 주간 / 월간
소외된 자들의 목소리를...
韓ㆍ日 독도갈등 재점화 조짐
대규모 ‘실직대란’이 시작됐다
고 최진실, 전 매니저...
인천청, 생계침해범죄 대책...
청계천 주변 최고의...
'09년 생계형 화물경유차...
2009 달라지는 서울생활 2편...


 
 

신문사소개 | 제휴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수집거부 | 광고문의 | 광고단가표 | 독자권익위원회 |
본사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4가 281 삼부르네상스 한강 605 내외신문 대표이사 / 발행인 全炳吉
(代) (02)783-6115 : 015-8507-2845 (24시문자전용)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l e-mail: goinfomaker@gmail.com
신문등의 자유와 기능보장에 관한 법률 제12조의 규정에 따른 문광부등록: 경기다01118(2008.12.12) 」
내외신문은 한국인터넷신문방송협회 정회원사입니다.
Copyright ⓒ 1996 뉴스인포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mbcclub@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