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국제오페라하우스, 제9회 전국 아마추어 성악콩쿠르 개최

편집부 / 기사승인 : 2018-08-25 13:22: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외신문=서유진 기자] 대구오페라하우스(대표 배선주)는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특별행사로 25일 ‘제9회 전국 아마추어 성악콩쿠르’를 개최한다. 7월 21일(토) 전국에서 모인 55명의 아마추어 성악가들 중 예선을 통과한 15명의 본선 진출자들이 오케스트라 반주에 맞춰 콘서트 형식으로 콩쿠르를 치룬다.

전국에서 모인 참가자들 중 제주도에서 올라온 아마추어 성악 애호가도 있어 매해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전국 아마추어 성악콩쿠르 예선’에서는 전국각지의 참가자들이 모인다. 특히나 올해의 참가자 중에는 예선에 참가하기 위해 제주도에서(시니어부 참가자 백남복) 올라온 아마추어 애호가도 있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 29명, 서울·경기 14명, 대전·세종 7명, 여수 3명, 거제 1명, 제주 1명이며, 연령별로는 60세이상의 시니어부 21명, 60세 미만 일반부 34명으로 총 55명이다. 직업군도 공무원, 변호사, 의사, 교사, 자영업자 등 다양하며, 매해 참가자는 늘어나고 있다.

아마추어라고 믿기 어려운 다양한 레퍼토리로 본선이 진행 될 예정이다. 이번 콩쿠르는 성악을 전공하지 않은 순수 애호가들이 예술가곡 또는 오페라 아리아, 오라토리오 아리아로 진행했으며, 프로성악가들이 부르기에도 어려운 아리아들이 본선 레퍼토리로 들어가 있다. 오페라 ‘라 보엠’의 테너 아리아 ‘그대의 찬손 Che gelida manina’, 오페라 ‘람메르무어의 루치아’의 소프라노 아리아 ‘주위는 침묵에 잠겨 Regnava nel silenzio’, 오페라 ‘세빌리아의 이발사’의 바리톤 아리아 ‘난 이 거리의 일인자 Largo al factotum’ 등 부르기 어려운 아리아를 아마추어 참가자들이 들려줄 예정이다.

오케스트라와 공연 할 수 있는 기회, 수상자는 부상으로 오페라축제 티켓까지 본선 무대에 진출하는 15명의 모든 아마추어 성악가들은 지휘자 김범수가 이끄는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상주단체 ‘디오(DIOO)’ 오케스트라의 반주에 맞춰 아리아를 부를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그리고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총 7명의 수상자들은 부상으로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9월 14일~10월 21일)’의 공연티켓까지 받을 수 있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배선주 대표는 “올해로 9년째 이어온 아마추어 성악콩쿠르는 오페라축제는 물론 클래식의 저변확대에 크게 기여를 해왔으며, 참가한 아마추어 성악가들에게 큰 기회와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본선 콩쿠르의 관람신청은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에서 1인 4매까지 무료로 신청가능하다.

올해로 16회째를 맞는 아시아 최대 오페라 축제인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9월 14일(금)~10월 21일(일) 대구오페라하우스와 대구 일대 공연장 등에서 개최된다. ‘돈 카를로’와 ‘살로메’, ‘윤심덕-사의 찬미’, ‘유쾌한 미망인’, ‘라 트라비아타’ 등 5개 메인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저작권자ⓒ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