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문재인 정부 제주 4.3 문제 청산해야"

편집부 기자 / 기사작성 : 2018-04-02 18:22:06
  • -
  • +
  • 인쇄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박지원 평화민주당 의원은 2일 제주 4.3 희생 70주년을 맞아 "이 역사적 비극을 김대중 대통령께서 당시 특별법을 제정해 2000년 4.3 특별법으로 해결하기 시작했다"고 밝히며 문재인 정부가 4.3 문제를 청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당시 제가 청와대에 있을 때 강창일 의원 등 모든 시민단체들이 헌신적으로 노력한 결과이고, 김대중 대통령의 의지가 매우 강하셨고 2003년 국가를 대표해서 노무현 대통령이 사과했고 2014년 국가 추념일로 지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렇지만 아직도 4.3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고 진상도 규명도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는 제 기억으로는 10년동안 4.3 기념일에 제주를 방문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한 번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일주년이 되는 이때, 내일 4.3기념식에 꼭 참석하셔서 이것도 큰 적폐청산이기 때문에 4.3적폐청산로드맵을 밝히는 것이 구천을 헤매는 억울한 제주도민을 달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4.3 기념식 참석과 4.3 문제 청산 해결의 로드맵을 밝혀주실 것을 부탁드리며 문재인 정부에서 반드시 4.3 진실과 희생자들의 명예를 반드시 지켜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kbs@naewaynews.com)

[저작권자ⓒ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