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휴가중 공항에서 생명 구한 해양경찰, 장관표창 수여

강봉조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9:26: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태안 해양경찰서 313함에 근무 중인 박승용 경장이 11일 해양수산부 장관표창을 받았다.

박경장은 지난 1월 21일 휴가를 얻어 어머니를 모시고 인천공항 출국수속 중 갑자기 쓰러진 40대 여인을 발견하고 평소 몸에 익힌 심폐소생술을 제대로 실시하여 위급한 생명을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목적자 게시글을 통해 세상에 알려져 이날 시민구조 의인 유공 표창을 수상하게 되었다.


같은 날 함께 장관표창을 받은 해양경찰청 중앙해양특수구조단 이용복, 심정현, 박승용 경장은 지난달 11일 경남 통영시 욕지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낚시어선과 유조선 충돌사고 현장에서 수중 수색을 통해 에어포켓 내 2명의 생존자를 포함한 4명을 구조한 유공이 인정되어 표창을 받게 됐다.


박경장은 “해양경찰은 그 누구라도 그러한 상황에서 시민의 생명 구조에 조금의 주저함도 없이 응급구조에 임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해양경찰의 본분을 잊지 고 임무에 더욱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내외신문 / 강봉조 기자 newspolice112@daum.net

 

 

 

[저작권자ⓒ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