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문희상 국회의장과 전화통화.... 조속한 국회정상화 당부

박남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0 18:21: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외신문=박남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전 10시 45분쯤 문희상 국회의장과 전화통화를 갖고, 조속한 국회정상화를 당부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문 의장의 건강을 걱정하며 안부를 물었으며 이어 문 대통령은 정부에서 긴급하게 생각하는 추경안이 국회에서 심사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고 서면브리핑에서 이같이 전했다.


또한“문 대통령은 “이런 상황에서 출국하려니 마음이 좋지 않다”며 “순방 전에 여야지도부를 만나려 했으나 그것도 안 됐으니 의장님께 부탁드린다”며“ 한시라도 빨리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윤수석은 밝혔다.


이에 문 의장은 “순방 잘 마치고 돌아오시기 바란다”며 “ 저도 더 애써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후 공항 환송 행사에서 민주당 지도부를 만나 국회 정상화가 이루어지지지 않은 데 대해 아쉬움을 표명했다.


이에 “ 문 대통령은 추경이 안 돼 답답하고 국민도 좋지 않게 볼 것 같다고 말했으며 이 자리에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 대표는 대통령 출국 전에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지 못 해 송구하다”며 “대통령 귀국 전에 잘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윤수석은 전했다.


여기에“이해찬 대표는 내일 초월회가 모이는 날인데 반응이 없어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내외신문 / 박남수 기자 koreapress1@naver.com 

[저작권자ⓒ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