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끝까지 막을 것"

김봉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5 17:21: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승민 등 문희상 국회의장 면담 불발-

 

▲ 25일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동료 의원들과 함께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러 가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25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상임위·특위 의원 교체)을 허가하자 당사자인 오 의원을 포함한 유승민 전 대표 등 옛 바른정당 출신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의회주의 폭거" "의장 자격을 상실했다"라며 강하게 반발하며 사개특위를 끝까지 막아낼 것 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사개특위를 막는 데 힘을 집중하겠다"라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또 헌법재판소에 효력정지 가처분신청과 함께 권한쟁의심판도 청구했다.오신환 의원은 이날 문 의장이 입원한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회주의 폭거이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당사자인 제가 (문 의장을) 직접 만나 의견을 말씀드리겠다고 했음에도 저지해 놓고는 뒷구멍으로 의사국장을 만나서 결재한다는 의장의 행태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사자이며 정치 생명이 걸려있어 꼭 뵙고 말씀드리고자 왔다. (병원에서) 여전히 못 들어가게 제지당했고 (이후) 의사국장이 결재 받고 나간 것을 알았다"라며 "의장이 이 부분을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전 대표도 "평소 문 의장을 그렇게 안 봤는데 오늘 너무 기본적 민주주의 원리, 국회법을 다 어겨가며 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 모든 게 문재인 정권 하수인을 하기 위한 민주당 2중대를 하기 위한 것이라면 역사에 부끄러울 것"이라며 "문 의장의 이 행동 자체로 국회의원 전체를 대표하는 의장으로서 권위와 자격을 상실했다"고 목청을 높였다.

 

내외신문 / 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저작권자ⓒ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