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사과..."아이 문제에 안이한 아버지였다"

김봉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5 17:16: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법과 제도 따랐지만 청년들과 국민께 상처 드려 죄송-
▲ 2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민과 청년들에게 죄송 하다며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각종 의혹과 논란의 중심에 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자신의 딸과 관련된 여러 의혹에 대해 진솔하게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제껏 각종 의혹에 대해 청문회에서 밝히겠다는 입장을 고수해 오다 이날 처음으로 사과의 뜻을 밝혔다.조 후보자는 "개혁주의자가 되려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당시 존재한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청년들과 국민들에게 많은 상처를 줬다"며 고개를 숙이며 자진 사퇴는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조 후보자는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해서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심기일전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하겠다"며 정면 돌파의 의지를 분명히 했다.또한 각종 의혹에 대해서는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국민의 대표 앞에서 성실하게 모든 것을 말씀 드리고 국민께 판단을 받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하며 청문회에서 그 어떤 꾸지람이라도 달게 받겠다며 청문회 개최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가 진솔하게 사과의 뜻을 밝힌 만큼 청문회를 열어 인사청문회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고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각종 의혹이 산더미 같으니 3일동안 청문회를 이어 가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며 협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내외신문 / 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저작권자ⓒ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