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춘, 한수원 미래경영실장 '부정채용 정황' 포착

백혜숙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0 15:28: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직제규정상 개방형직 아닌데도 사외공모로 진행... 채용심사 중에 직제 개정"
"한수원의 노골적 내 사람 감싸기 파헤쳐 공정과 정의 바로 세우겠다"

 

▲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 (사진제공= 장석춘 의원실)

 

10일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은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미래경영실장을 공개모집하는 과정에서 절차상 하자가 드러나 부정채용 의혹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한수원은 최근 미래경영실장 공모를 진행하면서 개방형 직위가 아닌데도 사내외 공모를 추진했고, 채용절차가 진행되는 중간에 개방형으로 직제규정을 바꾸는 등 조직적으로 부정채용을 하려고 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수원의 노골적인 내 사람 감싸기식 부정 채용의 진실을 낱낱이 파헤쳐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세우겠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한수원은 지난 7월 4일, 사내외 공모를 통해 미래경영실장을 선발하기 위한 서류접수를 시작했으며, 19일까지 진행된 서류접수에는 총 20명이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더우기 "한수원은 선발 절차가 한창 진행 중인 지난달 23일 직제 규정(간부 정원, 직위 및 직위수 일람표)을 개정해 미래경영실장을 개방형 직위로 전환했다"며 "직제 규정을 개정한 이날은 14명의 서류심사 대상자가 확정된 날"이라고 폭로했다.

 

계속해서 "문제는 지난 6월 30일 미래경영실장을 끝으로 정년퇴임한 J씨가 이번 공모를 통해 채용 1순위로 낙점됐다는 것"이라며 "정년퇴직자가 한 달도 안 돼 직전에 근무했던 보직으로 지원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반응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미래경영실은 한수원의 모든 업무를 총괄하는 삼성그룹 옛 미래전략실과 같은 역할을 수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이 때문에 한수원 내부에서는 실세 논란마저 불거지고 있다"고 알렸다.

 

장 의원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시점에서 공기업이 단 한 명을 위해 인사채용 직제를 위반하고, 채용심사 중에 직제 개정까지 강행했다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오만한 인사정책의 민낯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는 대목"이라고 비판했다.

 

내외신문 / 백혜숙 기자 phs6601@hanmail.net 

[저작권자ⓒ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