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대학생·간부후보생 합동임용식 개최

박남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5 11:42: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무총리, 임시정부·독립유공 경찰 후손과 함께 임용자에게 직접 계급장 부착

[내외신문=박남수 기자]경찰대학 제35기와 경찰간부후보생 제67기 145명의 합동임용식이 충청남도 아산 경찰대학 대운동장에서 개최되었다.


경찰대학.경찰간부후보 합동임용식은 경찰로서의 사명감을 바로 새기며, 화합과 결속을 통해 국민에게 봉사하겠다는 의미로 마련되어 '15년부터 개최되었고,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다.

행사 슬로건인 ‘국민의 경종(警鐘)이 되소서’ 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1947년 백범 김구 선생이 ‘민주경찰’ 특호에 쓴 휘호를 인용, 민주·인권·민생경찰을 향한 경찰의 새로운 출발을 의미한다.

 

 

행사 내빈으로는 임시정부경찰 의경대원이었던 故 최천호‧故 김종진 의 유족 및 독립유공자로서 제3대 서울여자경찰서장을 역임한 故 안맥결 총경, 광복군 출신 경찰 故 김영춘 순경 의 유족을 내빈으로 초청하였으며, 합동임용식에 앞서 임용자들은 지난 2. 22.(金) 백범김구기념관을 방문, 백범 김구선생의 민주·인권·민생경찰의 정신을 되새기며 ‘제복 입은 시민’ 으로서 힘찬 첫 출발을 다짐하였다.


아울러, '인권경찰 다짐'을 하고 그 다짐문을 경찰인권위원장에게 전달하였다. 

인권경찰다짐’은 145명의 신임 경찰관들이 인권을 수호하며 공정  하고 따뜻한 경찰을 향한 포부와 결의를 담은 것으로,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모든 사람의 자유와 권리를 지키는 인권경찰이 되겠다는 의지 표현이라고 소개했다.


임용식 중 계급장 부착은 국무총리, 행정안전부장관, 임시정부·  독립 유공 경찰 유족 등 주요내빈과 임용자 부모님들이 함께 임용자 전원에게 계급장을 부착함으로써, 신임 경찰관들의 첫 출발을 축하하고 격려하는 임용식의 의미가 한층 부각되었다. 

올해 임용자중에는 사이버·봉사분야 및 전직 경찰 출신 등 다방면에서 뛰어난 활동 및 이력으로 눈에 띄는 화제의 인물들이 많았다.


이찬휘(만22세)경위는 한국정보기술연구원 주관 차세대 정보보안 리더로 선발되는 등 사이버전문 경찰관으로서 꿈을 키워왔으며,권효진(女,만24세)경위는 교육기간 중 소외계층을 위한 멘토 교사 등 국내·외 500시간 이상 봉사활동에 참여하여 따뜻한 봉사정신을  실천하였다. 

김지수(女,만29세) 경위는 신임순경 교육을 받고 13년~18년 서울청 송파서에서 근무했던 전직 경찰관으로, 힘든 업무 가운데서도   간부후보생으로서의 꿈을 이루고자 노력하여 결실을 이루었다.


한편, 최우수자가 받는 대통령상은 김영진(女,만22세) 경위(경찰대학)와 최시영(만29세) 경위(간부후보)가 각각 수상하였다.

 

 

김영진 경위는 '뿌리가 깊고 품이 넓은, 어떠한 풍파에도 흔들리지 않고 모두에게 편안한 쉼터가 되어줄 수 있는 큰 나무와도 같은 사람이 되겠다’ 고 다짐했고,최시영 경위는 '현재에 머무르지 않고 성장하고 정진하는 사람이 되어 국민여러분께서 만족할만한 경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임용식에는 제35기 경찰대학생 96명(남84, 여12) 및 제67기 간부  후보생 49명(남43, 여6)을 포함해 가족, 친지, 경찰 지휘부, 일반 시민 등 2,500여명이 참석하였다.

내외신문 / 박남수 기자 koreapress1@naver.com 

[저작권자ⓒ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