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 평> 문재인 대통령은 인천을 버렸고, 박남춘 시장은 인천을 포기했다!

임영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1-31 02:13: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한국당 인천시당. 300만 인천시민들께 사과해야 한다.
오늘 정부가 발표한 대규모 사회간접자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에 인천시가 제출한 GTX-B노선 사업은 포함되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 신년기자회견에서 “예타 면제는 비수도권을 위한 것”이라고 밝히며 예타 면제 사업 선정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했고,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이런 지침을 따르면서 300만 인천시민들의 우려가 결국 현실이 된 것이다.

 

이로 인해 그동안 GTX-B노선 사업이 예타 면제 대상에 포함되길 고대한 인천시민들의 상실감이 너무나 크다. 불균형한 수도권 개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GTX-B노선의 조기 착공이 절실하며 시급하기 때문이다.

 

이로써 문재인 정부가 인천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단적으로 알게 되었다. 그야말로 인천을 수도권이라는 이유 하나로 역차별 한 것인데 인천시장은 도대체 어디서 무얼 했는가?

 

수도권 사업의 예타 면제 제외 가능성은 며칠 전부터 언론 보도를 통해 조금씩 나오는 등 이상 징후가 있었다.

 

그럼에도 인천시민을 대변해야 할 박남춘 인천시장은 예타 면제 사업 결과가 발표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예타 면제보다는 정식적인 예타 통과에 전력을 다하겠다며 오히려 중앙정부의 대변인을 자처했다.

 

오로지 서울, 경기와 함께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한데 묶여 인천이 홀대 받아서는 안된다는 그 쉬운 한마디 못하고 문 대통령이 인천을 버릴 때 거기에 비위 맞추는데 급급해 인천을 포기한 박 시장은 인천시장으로서의 자격이 없다.

 

더욱이 인천의 여당 단체장들은 겨우 이런 결과를 얻어내려고 공조직을 동원해 서명을 받았단 말인가!

 

결국 제대로 된 내부 정보도 없이 태산명동에 서일필 격인 이번 예타면제 발표를 위해 대대적인 서명운동으로 인천시민을 희망 고문한 박남춘 시장과 민주당 소속 구청장들은 맹성하고 300만 인천시민들께 사과해야 한다.

 

2019년   1월   29일.  자유한국당 인천광역시당 

[저작권자ⓒ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